[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처음이라서
처음이라서


김민재와 박소담이 서로에 대한 마음을 숨겼다.

14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온스타일 ‘처음이라서’에서는 한송이(박소담)가 서지안(김민재)이 일하는 편의점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서지안은 한송이의 아르바이트가 끝날 시간이 되자 그를 기다리며 편의점 밖을 내다봤다. 한송이가 편의점에 들어오자 서지안은 미소를 지었다.

한송이 역시 서지안을 훔쳐보며 수줍어했다. 한송이는 간식거리를 계산하고 집으로 돌아가기 전 서지안 앞에 섰다.

두 사람은 동시에 서로에게 과자와 캔커피를 내밀었다. 아르바이트로 바쁜 서로를 위해 몰래 간식거리를 사둔 것. 두 사람은 얼굴을 붉히며 “잘 먹으라”, “잘 먹겠다”며 인사를 주고 받으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온스타일 ‘처음이라서’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