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처음이라서
처음이라서


박소담이 민호에게 같이 살자고 제안했다.

14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온스타일 ‘처음이라서’에서는 월세를 내지 못해 집에서 쫓겨난 한송이(박소담)가 윤태오(민호)를 찾았다.

이날 방송에서 한송이는 윤태오 자취방 앞에 텐트를 치고 같이 살자고 제안했다. 이에 윤태오는 한송이가 자신을 좋아해서 찾아왔다고 착각하며 부끄러워했다.

그러나 윤태오는 한송이가 자신을 짝사랑하는 것을 포기하게 만들고자 “월세 내라. 수도세도 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한송이 역시 “다 낼 거다”고 응수해 웃음을 더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온스타일 ‘처음이라서’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