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처음이라서
처음이라서


민호가 박소담이 자신을 좋아한다고 착각했다.

14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온스타일 ‘처음이라서’에서는 윤태오(민호)가 한송이(박소담)가 자신을 좋아한다고 착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윤태오는 경찰서에서 만난 경찰 정경호, 윤현민에게 한송이가 자신을 좋아한다는 잘못된 정보를 듣고 기뻐했다.

홀로 집에 돌아온 윤태오는 자신의 문자를 받고 얼굴을 붉혔다는 정경호의 말을 떠올리며 메시지 내역을 되짚었다.

윤태오는 소파에 누워 웃으면서 “무슨 문자에서 좋아했는지 모르겠다. 여자들은 알다가도 모르겠다”면서 “존재 자체가 좋은 건가. 무슨 말만 해도 좋은 그런 거냐”고 부끄러워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온스타일 ‘처음이라서’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