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쇼미더머니4’의 결승 진출자를 가리기 위한 불꽃 튀는 4강전이 펼쳐진다.

21일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Mnet ‘쇼미더머니4’에서는 결승에 오를 두 명을 선발하기 위해 베이식, 이노베이터, 블랙넛, 송민호가 치열한 승부를 펼친다. 특히 지난 주 1차 경연 단독 무대를 통해 맞붙었던 베이식, 이노베이터의 재대결, 그리고 모두가 기다렸던 블랙넛, 송민호의 1:1 진검 승부가 공개될 예정으로 어느 때보다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블랙넛과 송민호는‘쇼미더머니4’ 방송 이후 가장 화제를 모았던 참가자로, 이 두 사람의 1:1 정면 승부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블랙넛은 예선에서부터 “어차피 우승은 송민호”라는 말로 그를 도발해왔으나, 최근 인터뷰를 통해 “(송민호가) 준비하는 것을 보니 정말 열심히 하더라. 이제는 (그 말이) 진심이다”라며 “이번이 마지막일 수 있다는 생각으로 무대를 많이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어, 어느 때보다 자신의 실력과 노력을 쏟아 부었을 두 사람의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송민호 역시 “집중해서 준비했던 모든 것을 선보일 것”이라는 포부를 밝혀 눈길을 모으고 있다.

또 하나의 매치, 베이식과 이노베이터는 유명 힙합 크루 지기펠라즈 출신으로, 2009년 ‘더블트러블’로 듀오 활동을 했던 각별한 사이다. 하지만 지난 주 1차 경연 무대에서 만난 그들은 한치의 양보도 없는 모습으로 맞섰다. 베이식은 강렬하고 파워풀한 무대를 선보여 1절 가사 실수에도 불구하고 이노베이터에게 승리했다. 이노베이터는 솔직한 가사와 감성적인 무대로 관객들의 마음을 건드렸으나 패배의 쓴 맛을 봐야 했다. 다시 한 번 펼쳐질 대결을 앞두고 베이식은 “실수 없이 깔끔한 무대를 선보이고 싶다”는 다짐을 전했고, 이노베이터는 “매 순간 마지막이라고 생각했다. 이번에도 그런 마음으로 열심히 할 것”이라고 비장한 각오를 밝혀, 다시 한 번 칼을 갈고 만난 두 사람의 무대는 어떨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쇼미더머니4’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CJ E&M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