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영훈, 이윤미
주영훈, 이윤미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주영훈, 이윤미 부부가 수중 분만으로 둘째 딸을 얻었다.

4일 주영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예정일보다 4일 늦은 오늘(4일) 새벽 4시 11분, 수중분만을 통한 가정출산으로 3.5kg의 건강한 딸을 출산하였습니다. 이름은 주라엘입니다.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주영훈은 이윤미와 딸 아라, 라엘의 모습이 담긴 사진 여러장을 게재하며 “생명은 신비합니다. 오늘 우리집에 주라엘이란 큰 축복이 찾아왔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글을 올렸다.

이에 주영훈의 소속사 초록뱀주나 E&M은 텐아시아에 “주영훈과 이윤미가 수중분만을 통한 건강한 출산을 했다.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06년에 결혼해 2010년 첫째 딸 아라를 낳았다. 이후 지난 달 이윤미의 만삭 화보를 공개한 바 있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초록뱀주나 E&M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