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환
박시환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가수 박시환이 페스티벌 아이콘으로 등극했다.

박시환의 소속사 토탈셋에 따르면 박시환은 여름 페스티벌 시즌에 8월 7일부터 9일까지 열리는 부산 락페스티벌, 8월 15일과 16일에 개최되는 사운드베리, 9월 19일과 20일에 진행되는 렛츠락 페스티벌까지 총 3개 페스티벌 무대에 선다.

페스티벌 무대 섭렵은 밴드를 비롯해 축제에 어울리는 아티스트들에게는 많이 있는 일이지만, 보컬에 주력하는 아티스트에게는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 그동안 장르에 상관없이 뛰어난 매력을 선보인 박시환의 존재감이 페스티벌 관계자들에게 어필했다는 분석이다.

박시환은 최근 단독 콘서트를 통해 락, 업템포, 발라드 등 다양한 장르를 소화해 내는 능력을 입증해 페스티벌 무대에서도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시환은 지난 7월 10~11일 열렸던 단독 콘서트 ‘가슴아 뛰어’ 를 성황리에 마치고 남자 솔로 아티스트로서 존재감을 인정받았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토탈셋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