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동상이몽-괜찮아 괜찮아'
SBS '동상이몽-괜찮아 괜찮아'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동상이몽’ EXID 하니가 아름다운 조언을 했다.

1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괜찮아 괜찮아’에서는 외모 컴플렉스가 심해 끊임없이 성형을 원하는 고1 이소영 양과 그 어머니의 고민이 공개됐다.

이 날 방송에서 하니는 “저는 매일 엄마한테 매일 듣는 말이 있었다. ‘너는 정말 소중한 존재야. 넌 정말 특별해 엄마 딸이니까’라는 말이었다. 예쁘지 않아도 무언가를 잘하지 않아도 나는 누군가에게 특별한 존재라는 사실이 참 좋았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데뷔초에 신랄한 평가를 받으며 가장 힘들었던 건 자꾸 작아보이는 나 자신이었다. 제가 자꾸 저를 소중하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것이 가장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럴 때 엄마가 매일 손편지를 써 주셨다. ‘넌 어릴 때 이렇게 예쁜 아이였어. 난 널 정말 너무 많이 사랑해. 넌 정말 소중한 존재야. 네가 유명해지지 않아도 엄마는 우리 딸이 행복했으면 좋겠어’이런 내용이 쓰여 있었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하니는 “제가 말 하고 싶은건 어머니께서 소영이가 가치 있는 사람이란 걸 대화를 하면서 일깨워 달라는 것이다”라며 어머니에게 아름다운 조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SBS ‘동상이몽-괜찮아 괜찮아’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