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황홀한 이웃’
SBS ‘황홀한 이웃’


SBS ‘황홀한 이웃’

[텐아시아=한혜리 인턴기자] ‘황홀한 이웃’ 윤손하가 서도영을 애써 외면하며 거짓말을 했다.

18일 방송된 SBS ‘황홀한 이웃’ 96회에서는 공수래(윤손하)가 걱정되어 고시원으로 찾아오는 박찬우(서도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나정분(이미영)은 봉국(윤희석)이 공수래를 등쳐먹기 위해 협박해 재결합 하기로 한 것이라 오해했다.

이에 나정분은 박찬우에게 “봉국이 수래의 등을 쳐먹으려고 저러는 것이다, 수래가 또 당하고 있는 것이다”고 전했고 이에 박찬우는 공수래가 걱정되어 고시원 앞으로 찾아왔다.

박찬우는 할 이야기가 있다고 했지만 공수래는 “저는 들을 이야기 없어요”라며 외면했다. 서봉국은 박찬우에게 “우리 재결합 기념 허니문 가는 거야”라고 했고 공수래는 “맞아요, 재결합 기념 허니문”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한혜리 인턴기자 hyeri@
사진제공. SBS ‘황홀한 이웃’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