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오윤아와 차승원의 베일에 싸인 과거가 궁금증을 높였다.

14일 방송된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3회에서는 여전히 김사경(오윤아)의 눈치를 보는 서판석(차승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판석은 김사경이 힘겹게 파스를 붙이고 있는 모습을 몰래 훔쳐봤다.

서판석의 인기척을 눈치챈 김사경은 “그럴거면 들어와 좀 붙여주지”라고 말했다. 서판석은 신입형사들을 대하던 카리스마와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였다.

서판석은 “어쩌다 이랬어. 멍이 제법 크다. 뭐에 맞았냐”며 조심스럽게 말을 건넸다. 그러나 되돌아온 건 “수고했어. 파스 한 장이지만”이라고 말하는 냉랭한 대꾸였다. 서판석은 “내일 저녁이나 같이 먹자”는 말에도 김사경은 “싫은데 소화가 안 될 것 같아”고 대답했다.

서판석은 김사경이 자리를 뜬 뒤 이를 지켜보던 어수선(고아라)에게 화풀이를 했다. 서판석은 “너 못된 관음증이 있다”며 “한번만 더 걸리면 죽는다”고 으름장을 놨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