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솔로곡 '싱귤래리티', 스포티파이 1억 9800만 스트리밍


방탄소년단 뷔의 솔로곡 ‘Singularity(싱귤래리티)’가 스포티파이(Spotify)에서 1억 9800만 스트리밍을 돌파하며 시간이 지날수록 빛을 발하는 명곡으로 사랑받고 있다.



방탄소년단 정규 3집 앨범 ‘LOVE YOURSELF 戰 Tear’의 인트로 곡인 뷔의 ‘싱귤래리티’는 네오 소울을 기반으로 한 알앤비 장르의 곡으로 발매 당시 “궁극의 알앤비“, ”방탄소년단 음악의 지평을 넓혔다“는 찬사를 받으며 화제를 모았다.



뷔의 ‘싱귤래리티’는 대중적 인기와 더불어 평단의 극찬을 받았다.




‘싱귤래리티’ 작곡자 ‘찰리 제이 페리’는 “완성된 곡을 듣고 정신이 나가 버릴 정도로 반했다. 뷔는 정말 완벽히 곡과 이어진 듯했다. 뷔는 이 곡에 너무나 잘 어울릴 수밖에 없는 그만의 캐릭터를 분명히 가지고 있다”며 뷔의 보컬에 대한 호평을 남겼다.



미국 빌보드는 “넓은 음역대와 깊이 있는 보이스 톤을 가진 표현력이 강한 뷔의 보컬은 BTS 사운드의 중추”라고 극찬했고, 영국 가디언지는 앨범 리뷰를 통해 “인트로인 싱귤래리티가 앨범 수록곡 중 최고일 것이다”라며 찬사를 보냈다.



또 미국 공영방송 PBS는 ‘싱귤래리티’를 K-POP 입덕곡으로 선정, “뷔는 매혹적인 목소리의 소유자로 독특하고 분명한 방식으로 음악에 접근한다. 퍼포먼스 스타일은 시각적으로 황홀하다”고 호평했다.



음악 전문 매체 클래시는 방탄소년단의 베스트 송 17에 ‘싱귤래리티’를 선정, “보석으로 장식된 왕관 같은 방탄소년단의 곡 중에서도 더 귀한 보석”, “뷔의 음색 전환과 깊은 세련미가 풍기는 보컬, 뷔가 직접 부른 백보컬은 전율을 불러일으킨다”고 극찬했다.



‘싱귤래리티’는 음원의 성공뿐 아니라 퍼포먼스로도 찬사를 받았으며, 특히 몽환적이고 신비로운 분위기의 뮤직비디오는 센세이셔널한 반응을 모았다.



뷔는 가면과 옷걸이를 이용한 감각적이면서 독창적인 안무로 시선을 압도하는 강렬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공식 댄스라인이 됐다.



한편 뷔는 예술 작품을 방불케 하는 안무로 제 14회 숨피 어워즈에서 베스트 안무상을 수상하며 명품 퍼포머로서도 전 세계에 이름을 알렸으며, 노래, 춤, 연기, 작사, 작곡이 모두 뛰어난 올라운드 엔터테이너로 굳건히 자리잡았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