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주간 가장 뜨거웠던 뉴스를 댓글로 알아보는 개그맨 황영진의 ‘텐아시아 댓글 뉴스’.

‘텐아시아 댓글 뉴스’가 신천지 루머에 얽힌 연예인들에 관한 네티즌의 반응을 살펴봤다.

때아닌 신천지 루머에 연예인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배우 이동욱부터 가수 아이비, 청하, 테이와 개그맨 유재석, 정형돈 등이 신천지 신도로 지목받았기 때문. 해당 연예인들은 급속도로 퍼지는 루머를 부정하며 해명에 나섰다.

아이비는 지난 3일 자신의 SNS 계정에 “이럴 때일수록 유언비어가 많아져 본질을 흐리는 경우가 많다”면서 “너무 어이가 없어서 웃음도 안 나온다. 지라시 조심해라. 가짜가 판치는 세상”이라며 불쾌감을 토로했다.

테이도 이날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그는 "조금 화나려 한다"며 "내가 그 종교인이라니? 어떤 누구라도 이런 상황을 이용해 거짓 정보를 재미 삼아 흘리고 이용하지 마라. 제발 부탁한다"고 털어놓았다.

그 외 연예인들은 소속사를 통해 공식 입장을 발표하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이동욱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최근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특정 종교 관련 허위 사실이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면서 "당사는 사실과 무관한 루머 양성 및 악의적인 비방, 명예훼손 게시물에 대해 강경한 법적 대응을 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유재석과 정형돈의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도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악성 루머 양성, 악의적인 비방 게시물과 관련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력한 대응을 할 것"이라면서 "아티스트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으며, 강경한 법적 조치를 통해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찌라시는 결국 지나고 보면 거짓인 경우가 많더라!” “뭘 믿든 상관없다! 전염병 확산시킨 게 문제지! 신천지, 제발 모든 걸 밝혀라!” “호환마마보다 무서운 신천지!” “가짜뉴스 처벌법 좀 만들어라. 너무 심하다!” “카더라 통신은 자제해야 합니다. 아니면 말고 그런 식의 찌라시는 없어져야 합니다!” "만만한 게 연예인이냐? 아니라는데 왜 자꾸 걸고 넘어지냐?!"등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 뉴스] '만만한 게 연예인?'…신천지 루머에 골머리 앓는 스타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