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TV텐 영상취재팀]

한 주간 가장 뜨거웠던 뉴스를 댓글로 알아보는 개그맨 황영진의 ‘텐아시아 댓글 뉴스’.

텐아시아 ‘댓글 뉴스’가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팥칼국수집에 관한 네티즌의 반응을 살펴봤다.

지난 5일 방영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에는 홍제동 문화촌 골목의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팥칼국수집 사장은 “앞으로 어떻게 할 계획이냐?”는 백종원의 물음에 기존의 조리법과 조리도구를 끝까지 고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백종원은 “확실히 쓴맛이 잡혀서 맛있어졌지만, 팥 맛이 부족해 손님들에게 아쉬운 평가를 받을 것 같다. 3개월 안에 다시 돌아갈 확률이 80%“라고 강조했다. 이에 사장은 “돌아가지 않으면 뭐 해 줄 거냐?”고 반박했다.

사장의 계속된 핑계는 백종원을 답답하게 했다. 백종원은 “팥 전문점인데 직접 옹심이를 빚지 않는다는 게 말이 되냐?”고 지적했다. 사장이 “빚은 시간도, 공간도 없다”고 하자, 백종원은 “다른 식당들이 돈을 거저 버는 줄 아나”라며 일침을 가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백 대표님도 포기한 듯. 사장님 너무 안타깝네요. 좋은 기횐데 대차게 걷어차신 것 같아요!” “방송만 타면 방송 잘 될 거라 생각하는 건가? 백종원이 어떤 말을 해도 표정 변화가 1도 없다” “팥칼국수 사장님, 팥죽이 맛이 없다는데 왜 자꾸 친정어머니 비법을 쓰려고 하는지” “남편도 얼마나 답답하면 옆에서 그럴까” “감자탕 7000원인데 팥옹심이 8000원 말이 되냐?!” 등의 아쉬운 반응을 보였다.
[댓글 뉴스] ‘골목식당’ 팥칼국수집  vs 이대 백반집, 역대급 빌런은 누구?


TV텐 영상취재팀 tenpla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