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카남'./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와카남'./ 사진=TV조선 방송화면


가수 은가은이 우울증과 공황장애를 겪었다고 털어놨다.

지난 12일 방송된 TV조선 '와카남'에서는 정신의학과전문의 정재훈이 출연해 패널들의 마음을 살펴봤다.

이날 정재훈은 우울증에 대해 이야기 하다 '나도 겪어 봤다'며 경험담을 들려줬다. 그는 "누군가 우울증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때 '그럴 정신으로 살지' 라고 말씀하시지 않나. 그건 우울증을 겪어보지 못해서 하는 말이다"라며 "베란다 앞에 서면 원래 불안하지 않나. 그런게 없어진다. '죽으면 되는구나' 라는 해결책으로 다가온다. 죽음이 일종의 탈출구로 느껴진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울증이 심해지면 환청이 들린다. '너 때문이야 너만 죽으면 돼' 라는 말이 들린다"라고 말해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특히 은가은은 두 손으로 입을 막고 크게 놀라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홍현희가 "왜 그렇게 놀라냐"고 묻자, 은가은은 "댄스 가수를 준비할 때 계속 안 되니까 되게 우울했다. 그런데 저는 그걸 즐겼다. 일부러 슬픈 음악을 듣고 그 감정을 이용해서 가사를 쓰려고 했다"라며 "그게 심해지다 보니까 그냥 옷을 입고 있는데 '빨리 빨리 빨리' 이런 식의 환청이 들렸다. 옆에서 누가 계속 말을 거는 것 같았다. 그래서 저도 모르게 옷을 빠르게 입고 그랬다. 우울증 증상이 아닌가 싶다"라고 씁쓸해 했다.

계속해서 공황장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정재훈은 "불안과 공황은 차원이 다르다. 불안장애가 총에 맞는 느낌이라면. 공황장애는 미사일을 맞는 느낌이다. 전체가 찢어발겨지는 느낌. 한 번만 껶어도 평생 기억에 남는다"고 그 무서움을 전했다.

은가은도 공황장애를 3년 정도 앓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1년 동안 약을 먹었는데 하루 종일 멍하다. 하루는 약을 집에 놓고 중국에 갔는데, 패닉이 와서 숨도 못 쉬고 응급실에 실려갔다"라고 밝혔다.

은가은은 "약에 너무 의지하고 있구나 싶어서 1년간 끊었다. 그런데 약을 끊고 2년간 고생했다"고 했다. 은가은은 "응급실에 실려가면 피 흘리면서 돌아다녔다. 제정신이 아니었던 것"이라 며 심각했던 때를 떠올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아울러 은가은은 최근까지도 공황장애를 겪었다고 말했다. 그는 "숨이 안 쉬어졌다. 쉬는 시간마다 봉지로 숨을 쉬었다. 발작이 오는 느낌이 너무 싫었다"라고 덧붙였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