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릿 우먼 파이터' 7회/ 사진=Mnet 제공
'스트릿 우먼 파이터' 7회/ 사진=Mnet 제공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준결승전이 펼쳐진다.

오늘(12일) 방송하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7회에서는 여섯 크루가 대망의 세미파이널에 돌입한다. 첫 번째 미션인 '제시 신곡 안무 창작 미션'의 결과와 두 번째 '맨 오브 우먼 미션'이 공개될 예정이다.

파이널로 가는 첫 번째 관문인 '신곡 안무 창작 미션'은 제시의 신곡 'Cold Blooded'에 어울리는 안무를 창작하는 미션. 제시가 작업했던 곡들 중에, 댄서들의 춤이 돋보일 수 있는 비트의 곡으로 기대를 모은다. 지난 6회 방송 이후 공개된 크루들의 대중 평가 영상 조회수가 약 3000여만건(Mnet TV 유튜브 채널 기준)을 기록하는 등 대중의 열띤 반응을 불러온 미션 결과가 드디어 공개된다.

본 방송에 앞서 공개된 선공개 영상에서는 신곡 안무 창작 미션에 자신감을 보이는 여섯 크루들이 제시의 역할을 맡을 멤버를 정하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실제로 안무 시안을 볼 아티스트가 무대의 느낌을 파악하기 쉽도록 돕는 역할인 만큼 노래, 표정, 제스처를 가장 잘 소화할 댄서를 찾는 것. 각 팀의 수장인 리더들이 제시 역할을 맡은 가운데 YGX는 팀의 밸런스와 제스처, 표정연기를 고려해 여진을, 코카N버터는 가수 출신의 제트썬을 선정해 각 크루의 색깔을 살린 개성 넘치는 무대를 예고했다. 안무 영상을 본 제시와 싸이가 선택에 어려움을 겪는 모습을 보여 가산점을 획득할 두 크루는 어느 팀일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이번 주 방송에서는 '제시 신곡 안무 창작 미션'에 이어 파이널로 향하는 세미파이널 두 번째 미션인 '맨 오브 우먼 미션'이 펼쳐진다. '맨 오브 우먼' 미션은 '스트릿 우먼 파이터' 최초로 남자 댄서와 함께 무대를 꾸미는 미션. 박재범과 조권의 등장 만으로 시청자들을 설레게 만든 이번 미션은 11일 대중 평가 영상 공개 단 하루만에 950만 건(Mnet TV 유튜브 채널 기준) 넘는 조회수를 보이며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과연, ‘스트릿 우먼 파이터’를 찾은 남자 댄서들은 크루와 어떤 인연을 갖고 있는지 본 방송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