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내주는 연애' 이은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끝내주는 연애' 이은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개그우먼 이은지가 고백 스타일을 밝혔다.

12일 오후 MBC에브리원 새 예능 '끝내주는 연애'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붐, 온주완, 치타, 초아, 이은지가 참석했다. '끝내주는 연애'는 짝사랑 중인 짝남짝녀에겐 사랑의 출발에 힘찬 응원을, 현재의 문제점을 고치고 싶은 위기의 커플에겐 따끔한 조언을 건네는 연애 토크쇼다.

본인의 고백 스타일을 묻자 온주완은 "시간이 걸리는 스타일"이라며 "마음을 알리고 상대방의 리액션도 느껴야 한다. 확 다가가기 보다 스며들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은지는 "나한테 호감이 있는 것 같다 느낌이 오면 바로 댄스 갈긴다. 직진한다"며 "온주완과의 손깍지 티저 영상에 대한 반응이 뜨겁더라. 썸 장사하기 너무 좋다. 부모님이 언제 인사 드리러 오냐고 하더라"며 웃었다.

멤버들의 케미는 어떨까. 이은지는 "5명의 케미가 너무 좋다. 낯가림이 있는 것조차 비슷해서 행복하게 임하고 있다. 큰 오빠 붐과 큰 언니 치타, 초아가 잘 이끌어줬다. 초아 언니는 나보다 어린 줄 알았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