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공자 외모 뒤 반전 과거
"어머니 생각하면 뭉클"
용돈 받아본 적 없다?
'연애도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연애도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연애도사' 배구선수 김요한이 힘들었던 과거를 털어놨다.

11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연애도사'에는 배구선수 김요한이 출연해 자신의 속마음을 고백했다.

김요한은 "과거에 힘든 시간이 있었는데도 부모님을 생각하면서 버텼다. 여기서 쓰러지면 부모님을 모실 사람이 없으니까 참고 버텼다. 어머니만 생각하면 뭉클해진다. 어머니가 잡일을 다 하셨다. 우리 집이 생활보호 대상자였다"라며 "한달에 나라에서 60만원 정도를 주셨는데 그 당시에 한 달에 내가 운동하는 비용만 50만원 정도였다. 수십 번씩 운동을 그만두고 싶다고 생각하다가도 부모님 얼굴이 떠올랐다"라고 힘든 시간을 전했다.

이어 김요한은 "프로 입단한 해에 부모님께 집을 사드렸다. 내가 받는 모든 월급과 연봉을 부모님께 다 드렸다. 대학교 때 국가대표를 했기 때문에 용돈을 받아본 적이 없다. 수당이 나와서 그걸로 생활했다"라고 말해 MC들을 놀라게 했다.

또 김요한은 "엄마의 말 한 마디, 한 마디가 내게는 큰 힘이었고 의지가 많이 됐다"라며 어머니를 향한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