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정다감한 사람 원해
혼자라는 생각, 힘들었다"
심리 상담 중 눈물 펑펑
'연애도사2'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연애도사2'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연애도사2' 서동주가 솔직한 속마음을 고백하며 눈물을 쏟았다.

4일 밤 방송된 SBS플러스 '연애도사2'에는 서동주가 출연해 사주 뿐만 아니라 심리 상담을 받으며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서동주는 "연애운, 결혼운이 궁금하다. 재혼에 대한 마음은 열려있다. 당연히 이혼에 대한 상처는 있지만, 이상적인 삶은 백발노인이 돼서 같이 산책하고 맛있는 것 먹는 소소한 거다. 그게 내가 추구하는 이상이다"라고 말했다.

사주 도사 박성준은 "안정적인 생활을 하는 사람이 맞는다"라고 말했고, 서동주는 크게 웃었다. 그는 "왜 웃냐면 내가 그런 사람을 너무 좋아해서 그렇다. 내가 그런 사람을 늘 찾았다. 엄마는 계속 나한테 '돈 많은 사람 만나서 편하게 살았으면 좋겠어'라고 한다. 나는 부자 필요 없고 월급 받는 다정다감한 사람이 좋다고 해왔다"라며 "감정의 기복이 큰 스타일인데 다정다감하고 안정적인 사람을 만났을 때 평온해질 수 있을 것 같아서 그렇다. 평소 티를 잘 안내는데 속으로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다"라고 밝혔다.

박성준은 "운이 나쁜 사주가 아니다. 다만 운이 무너졌던 때가 있었다. 31~33세다"라고 전했다. 서동주는 자신이 이혼했던 때라며 "내가 이혼을 하고, 부모님이 헤어졌던 시기였다. 겹치면서 힘들었다. 혼자라는 생각이 들어서 힘들었다. 그 당시에 옷 장사도 하고 다양한 아르바이트를 했다. 그 와중에 밝게 지내려고 노력했다. 그 때는 엄마도 힘든 시기였다. 갑자기 혼자가 돼서 멘탈도 무너져있는 시기였는데 나까지 엄마에게 힘들게 할 수는 없었다. 내가 어려운 것 같으면 엄마가 그렇게 화를 내더라. 위로를 잘 안해주고 화를 내셨다. 엄마에게 말을 더 안하게 됐다"라고 마음의 상처를 전했다.

서동주는 심리 상담도 받았다. 서동주는 엄마 서정희와 거리를 둔 그림을 그렸다. 그는 이유에 대해 "왜 그랬지?"라고 말했다. 이어 상담가는 "그림을 그릴 때 누굴 제일 신경썼냐"라고 물었고, 서동주는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다 "엄마였다"라며 눈물을 쏟았다. 홍현희는 "책임감의 무게가 느껴진다"라고 공감했다.

엄마 서정희에 대해 "엄마는 보호해줘야 하는 사람 같다. 연약한 존재라고 어렸을 때부터 생각했다. 엄마한테는 예쁜 걸 사주고 싶다. 엄마의 행복은 곧 내 자존심이기도 하다. 힘든 일을 겪을 때 무너지기를 바라는 사람들이 있다. 멀쩡한 척 하는데 익숙해져있는데 엄마도 그랬으면 좋겠다. 엄마를 향한 부정적인 시선이 정말 싫다"라며 속마음을 모두 털어놨다.

한편, 서동주는 사주와 심리 상담을 받은 소감에 "여기에 희로애락이 있는 줄 몰랐다. 인생도사라고 이름을 바꿔도 될 정도로 다양한 감정을 느끼면서 위로받았다"라고 밝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