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편 최고 시청률
이찬원 "상 못 받아, 섭섭해"
이수근 "조선 사람" 언급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영탁과 이찬원이 최고 시청률상을 받았다.

2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300회 특집으로 슈퍼주니어 은혁·동해, 영탁, 이찬원이 출연했다.

영탁과 이찬원은 앞서 '미스터트롯' TOP7 특집에 출연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해 300회 특집에 다시 나왔다.

'아는 형님' 팬이라는 이찬원은 "너무 섭섭한 게 있다. 한 회도 안 빠지고 다 보는데 최고 시청률상 후보에도 없더라"라며 아쉬워했다.

'아는 형님' 멤버들은 "너희가 너무 바빠서, 상을 만들어놓고도 주지 못했어"라고 말했고 이수근은 "그 당시에는 조선 사람이었잖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상을 받은 영탁은 "우리 둘 밖에 못 왔는데 함께한 멤버들과 영광을 나누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찬원은 "조선 사람 아니고 중앙 사람이다"라고 의미심장한 소감을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