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콜', 선생님 같은 존재
영탁 "노래 열심히 불렀다"
'TOP6의 선물' 특집
'사랑의 콜센타-TOP6의 선물' / 사진 = TV조선 영상 캡처
'사랑의 콜센타-TOP6의 선물' / 사진 = TV조선 영상 캡처


'사랑의 콜센타-TOP6의 선물' 임영웅이 팬들의 사랑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30일 밤 방송된 TV조선 '사랑의 콜센타-TOP6의 선물'에는 TOP6가 '사랑의 콜센타'를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임영웅은 "'사랑의 콜센타'의 의미는?"이라는 제작진의 질문에 "노래도, 예능도. 나에게 많은 것을 가르쳐 준 선생님 같은 존재다. 가장 큰 가르침은 시청자 분들의 사랑이다"라고 진지하게 답했다.

영탁은 "노래도 잘 불러드리고 싶고, 그래야 상품도 보내드릴 수 있어서 열심히 했다"라고 전했다.

또 장민호는 "정말 우리가 좋아서 노래를 불러드리는 게 좋더라"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