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들과 강원도 여행
"평창에서 가져온 얼음"
'아포가토'의 뜻은?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 사진 = MBC에브리원 영상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 사진 = MBC에브리원 영상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알베르토가 이탈리아 출신다운 커피 사랑을 드러냈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는 알베르토, 파올로, 테오가 강원도로 여행을 떠난 모습이 그려졌다.

파올로는 휴게소에서 모닝커피로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사왔다. 남다른 커피 사랑의 이탈리아 출신 알베르토는 "에스프레소 사러간 거 아니었어? 물을 사왔네?"라고 말했고, 테오는 "우리 평창에 있잖아. 올림픽 경기장에서 가져온 얼음인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알베르토는 "다음 커피는 내가 살게"라고 말했다.

이어 알베르토는 스튜디오에서 "이탈리아 사람들은 커피에 미쳐있다. 커피 메뉴들도 이탈리아어다"라고 말했다. '아포가토'가 무슨 뜻인지 묻는 장도연의 질문에 "'물에 빠져 죽은 자'라는 말이다. 이제는 두 가지 의미로 사용한다. 카푸치노는 수도사인데, 중간 머리를 밀어야 한다. 위에서 보면 카푸치노처럼 생겨서 그렇다"라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알베르토는 "콩국수 정말 좋아한다. 콩국수 없이는 못 살아"라며 남다른 콩국수 사랑을 보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