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는언니' 팀킴 김선영네 방문
사격 체험 총출동
진격의 물싸움&사생결단 수중 배구
사진=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 방송 화면 캡처
사진=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 방송 화면 캡처


‘노는언니’가 사격 체험에 나섰다.

지난 28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 4회에서는 컬링 국가대표 팀킴과 ‘도쿄올림픽’ 사격 은메달리스트 김민정, 사격 루키 권은지가 참석했다.

이날 박세리, 한유미, 정유인, 김성연이 팀킴 김선영의 집에 출동해 정겨운 이야기와 한상차림을 나눴다. 이어 김민정, 권은지와 함께 사격 체험을 펼쳤다.

팀킴 김선영의 집에는 사진과 물건, 메달로 가득했다. 집을 구경하더 언니들은 대통령이 보낸 축전과 안방 깊숙이 숨겨놓은 ‘평창올림픽’ 은메달을 보고 감탄을 연발했다. 또한 친근해진 언니들은 눕방을 시전하며 이야기꽃을 피웠고, 박세리는 팀킴 막내 김초희가 야구선수인 남자친구와 영상통화를 하던 중간에 김초희의 남자친구를 향한 홈런 기원 응원을 건네 훈훈한 분위기를 드리웠다.

저녁 식사에 돌입한 언니들은 김선영의 어머니가 준비해 주신 갈비찜과 경상도식 소고기뭇국, 배추전과 각종 반찬들이 차려지자 군침을 삼켰다. 여기에 김선영이 선영이네 시그니처 명절 메뉴인 닭전을 직접 만들고, 김은정이 오징어 초무침을 만들며 빈틈없이 꽉 찬 한상차림을 완성, 언니들의 먹부림을 폭발시켰다. 뒤이어 팀킴은 쉬는 시간에 고요 속의 외침부터 스피드 퀴즈, 인물 퀴즈까지 예능 패러디를 한다고 전해 언니들을 놀라게 했다. 다음날 언니들과 헤어져야 했던 김선영은 선영이네 복숭아와 은정이네 마늘을 한 박스씩 선물하며 다음 만남을 기약했다.

그 후 차를 타고 이동한 언니들은 굉음이 가득한 사격장으로 향했고, 그곳에서 ‘도쿄올림픽’ 25m 권총 은메달리스트 김민정과 ‘도쿄올림픽’ 10m 공기소총 개인 7위, 혼성 4위를 기록한 국가대표 권은지를 만났다. 권총 분야에 비공인 세계신기록을 갖고 있는 김민정의 주 종목인 권총부터 도전하게 된 언니들은 김민정의 카리스마 있는 시범 후 각자 체험을 시작했다. 한유미는 큰 키 탓에 온몸을 접으며 총을 쏴야 했지만 7점, 8점, 8점 등 고득점을 획득했고, 박세리는 고득점 획득에 실패하며 반전을 일으켰다. 장난기가 발동한 한유미가 박세리에게 표적지에 사인을 해야 한다고 놀린 가운데 총기 반동에도 흔들림 없던 정유인은 7점, 8점, 9점을 쏘며 ‘노는언니’표 명사수에 등극, “진짜 잘 쏘셨어요”라는 권은지의 칭찬을 받았다.

다음으로 공기소총 부분 비공인 한국신기록 보유자 권은지의 주 종목인 공기소총에 도전한 언니들은 권총 표적지보다 훨씬 작은 공기소총 표적지에 경악했다. 총 앞에 서자 남다른 포스를 자랑한 권은지는 원샷 원킬의 위엄을 선보였고, 권총 김민정 역시 공기소총에서도 남다른 국대 클래스를 자랑했다. 권총에 이어 공기소총을 체험한 언니들은 향상된 사격 실력을 보였고, 시즌1 양궁 체험에서 0점 굴욕을 맛봤던 한유미는 엄청난 집중력을 발휘, 연속 정조준에 성공하며 김민정과 권은지에게 “언니 장난 아닌데요?”라는 극찬을 받았다.

마지막으로 국대 김민정, 권은지도 익숙지 않은 ‘클레이 사격’에 도전한 언니들은 날아오는 표적을 산탄총으로 쏴야 하는 ‘클레이 사격’의 남다른 굉음과 파워에 동공 지진을 일으켰다. 특히 국대 김민정과 권은지는 ‘클레이 사격’에도 빛나는 사격 실력을 보여 쏟아지는 언니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후 사격 체험을 마친 언니들은 사격에 관한 여러 궁금증을 파헤쳤다. 김민정과 권은지는 권총 손잡이가 손에 맞춰 제작하기에 살이 찌면 힘들고, 공기소총의 경우 살이 찌면 사격복이 끼기 때문에 사격도 체중 조절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여기에 한유미는 은퇴한 국가대표 사격선수가 국가기관에 들어갔다는 설을 들었다고 해 언니들을 놀라게 했고, 김민정은 대회 시 실탄까지 챙겨야 한다고 밝혀 충격을 더했다. 더불어 권은지는 첫 출전한 ‘도쿄올림픽’에서 심판이 실수로 외친 “STOP”에 멘탈이 깨지며 실수를 한 것을 얘기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계곡에서 늦여름 휴가를 즐긴 언니들은 각종 튜브를 타며 물놀이를 즐겼고, 물싸움을 하며 동심으로 돌아갔다. 하지만 여기에서도 승부욕이 발동된 언니들은 한유미를 중심으로 진격의 물싸움과 수중 배구로 몸을 날리는 열정을 불태웠다. 결국 펜션으로 이동, 운동으로 허기진 배를 간식으로 채웠던 언니들은 조금씩 내리는 비 사이에서 들리는 김민정의 칼림바 연주에 너도나도 웃음을 터트리며 힐링을 만끽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