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옥문아들', 지난 28일 방송
최영재X황충원, 게스트로 출연
/사진=KBS 2TV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사진=KBS 2TV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방송인 최영재가 KBS 2TV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 관해 "내 이야기와 너무 똑같아서 소름 끼쳤다"고 밝혔다. KBS 2TV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다.

지난 28일 방영된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채널A '강철부대'에서 맹활약을 펼쳤던 최영재와 황충원이 게스트로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영재는 '강철부대'에 관해 "처음에 기획안을 봤을 때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현역들도 궁금해한다. 다른 부대와 합동 훈련을 하지 않기 때문"이라며 "상상이 현실이 됐던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잘생긴 순위를 매긴 적 있냐는 물음에 최영재는 "팀원들끼리는 그런 게 없다. 하지만 진행하는 패널들끼리는 이야기한다. 의외로 황충원이 많이 나온다"고 알렸다. 이에 MC 김숙은 "황충원을 실제로 보니까 약간 갓난아기상"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황충원에게 환상이 깨졌다는 최영재. 그는 "너무 멋있지 않냐. 그래서 궁금했다. 친해지려고 말을 걸었는데 반전 목소리라 놀랐다"고 털어놓았다. 그러자 황충원은 "내 목소리 톤이 조금 얇다"고 강조했다.

최영재는 "황충원에 얽힌 에피소드가 있다. '강철부대'가 미션으로 진행되다 보니까 다음을 시청자들이 궁금해한다. 근데 황충원이 머리가 없지 않냐. 제작진이 모자이크 처리를 했는데 확대를 하니까 픽셀이 살색이라서 걸린 적 있다"고 이야기했다.
/사진='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사진='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최근 인기를 실감한다는 최영재. 그는 "딸이 '강철부대'를 너무 재밌게 봐서 나를 따라 한다"며 "김숙만 믿고 예능에 출연했다. 예능이 힘들지 않냐. 나는 항상 좀 진지한 편이다. 그래서 김숙에게 어떻게 해야 할지 물어보니까 다 알려준다고 했다"고 밝혔다.

김숙은 "최영재가 사석에서 '태양의 후예'에서 본인이 송중기였다고 하더라"라고 언급했다. 이에 최영재는 "'태양의 후예'가 나오는 시점이 군 생활이 거의 끝날 때였다. 드라마를 본 지인에게 연락이 와서는 내 이야기가 아니냐고 했다"며 "이야기를 듣고 드라마를 보니까 부대에 계급, 군번, 나이까지 똑같았다. 하물며 이라크에서 파병 간 이야기부터 실제 미군들과 싸운 이야기, 프리패스 명함을 받았던 것까지 너무 똑같아서 소름이 끼쳤다. 보안이 누설되지 않았나 싶다"고 설명했다.

황충원은 가장 힘들었던 훈련에 관해 "마스크를 끼고 생활하는 훈련이 있다. 물안경에 해수를 채우고 생활하는 것"이라며 "바다 안에서 위기 상황이 발생했을 때도 침착하게 구조작업을 할 수 있게 하기 위함"이라고 알렸다.

이에 최영재는 "황충원이 수영을 엄청 잘한다. '강철부대' 마지막 결승전 미션이 선박에서 뛰어내려서 수영으로 400m를 가는 거였다. 그것도 패들을 들고서다. 노를 포세이돈처럼 꽂고 물속에 들어가는데 돌고래를 보는 줄 알았다. 압도적으로 엄청 잘했다"고 털어놓았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