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스피릿' 백종원./사진제공=넷플릭스
'백스피릿' 백종원./사진제공=넷플릭스


요리연구가 겸 외식사업자 백종원이 음주 콘텐츠에 출연하는 소감을 밝혔다.

17일 오전 '백스피릿'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게됐다. '백스피릿'은 백종원이 한국을 대표하는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을 만나, 매회 다른 우리나라 술을 테마로 미처 몰랐던 술에 대한 모든 것과 인생을 이야기하는 넷플릭스 시리즈.

이날 백종원은 "가볍게 술 한잔 하는거 찍고 싶다고 해서 시작하게 됐는데, 이걸 빌미로 인사드리게 됐다"며 "넷플릭스 시청자인데 출연자로 나와서 놀랍다"고 말했다.

이어 백종원은 "밥 먹을 때 밑반찬 이야기를 하면 더 맛있어 지지 않나. 술 역시 마찬가지다. 나랑 먹으면 더 취한다. 술 이야기를 많이 해주기 때문에 더 많이 마시가 된다"며 "고기 이야기를 하면 고깃값이 많이 나오니까 일부로 금액을 줄이기 위해 술 이야기를 많이 한다"고 웃었다.

그러면서 "음주문화에 대해 좋은 쪽으로 생각해줬으면 좋겠다. 괜히 이것 때문에 술 소비량이 늘까봐 걱정"이라고 밝혔다.

'백스피릿'은 오는 10월 1일 전 세계 190여 개국에 동시 공개될 예정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