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렬, 김구라 늦둥이 소식에 "축하할 일"
"손주 될 뻔" 너스레
신봉선? "인생에 허들이 될 수 없지"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지상렬이 김구라의 2세 소식에 축하의 말을 전했다.

23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는 ‘특선라이브’ 코너로 꾸며진 가운데 지상렬이 스페셜 DJ로 니섰다.

이날 김태균은 청취자의 문자 매시지를 소개했다. 여기에는 김구라의 2세 소식이 담겼다. 이에 지상렬은 “지금 이 문자를 보고서 알았다”며 놀라워 했다.

김태균은 “나는 매니저가 말해주더라”고 말했고, 지상렬은 “축하할 일”이라며 기뻐했다.

이어 김태균은 “그리의 동생 인데 23~4년 차이가 난다”라고 말했고, 지상렬은 “그리가 일찍 결혼했으면 손주가 될 뻔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후 지상렬은 예능에서 소개팅을 진행했던 신봉선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신봉선 씨와 소개팅하고 진전이 없냐”고 물었다. 김태균 역시 "실제로 신봉선 씨는 미팅하고 와서 좋은 오빠라고 하더라"고 거들었다.

지상렬은 "아직도 봉선이와 관계를 궁금해하는 분들이 있다”며 “동생이고, 길이 서로 다르다”라며 “봉선이의 인생에 허들이 될 수 없지 않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팅 프로그램에서 쓱 봤는데 서로 하트의 감정은 없었다"라고 덧붙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