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하윤, 무대 전 ‘솜사탕 투표’ 압도적 1위
자이언트핑크 ‘시무룩’
사진제공=SKY채널 '캔디싱어즈'
사진제공=SKY채널 '캔디싱어즈'


래퍼 자이언트핑크와 설하윤 사이에 ‘외모 신경전’이 벌어진다.

SKY채널 ‘캔디싱어즈’에 도전장을 던진 실력파 가수들이 역대급 권모술수(?) 가득한 ‘사탕발림’ 시간으로 키즈 심사위원들 사로잡기에 나섰다. 특히 사전 심사에서 ‘노래 잘 할 것 같은 사람 1위’를 차지하며 강력한 우승 후보가 된 설하윤이 ‘사탕발림’ 시간에는 의외로 고전한 가운데, 래퍼 자이언트핑크와 설하윤 사이에 ‘외모 신경전’이 벌어져 폭소를 자아냈다.

22일 방송될 ‘캔디싱어즈’에서는 박완규 자이언트핑크 설하윤 다비쳐(김원효 이상훈)가 경연을 앞두고 심사위원들과 놀아주며 유대감을 형성하는 ‘사탕발림 시간’이 공개된다. 자이언트핑크는 다양한 비눗방울 놀이를 콘셉트로 ‘자이언트 버블’을 쉴새없이 만들어내 시선을 강탈, 평소의 카리스마는 온데간데없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예쁜 외모로 ‘노래 잘 할 것 같은 사람 1위’였던 트로트 요정 설하윤이 준비한 ‘키즈 요가’는 아이들에게 외면당했다. 위기감을 느낀 설하윤은 다급히 판박이와 젤리 증정으로 전략을 바꿨고, 아이들이 올 때마다 “언니 이름이 뭐라고...? 설하윤...설하윤”이라며 ‘세뇌 교육’에 나서는 모습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그러던 중, 드디어 무대를 앞두고 경연 순서를 정하는 ‘솜사탕 투표’ 시간이 됐다. ‘노래 잘 할 것 같은 사람 1위’였던 설하윤이 이변 없이 4표를 획득해 1위를 달렸지만, 자이언트핑크는 2표를 받고 시무룩해졌다. 2표 중 하나는 자이언트핑크와 마찬가지로 부산 사람인 양세휴가, 또 하나는 “재밌게 놀아줘서 좋았다”는 그레이스가 던진 것이었다.

자이언트핑크는 “예뻐서...예뻐서 표 준 것 아니에요?”라며 아이들의 대답을 유도했지만, MC 유세윤은 “재밌었다는데 자꾸 왜 그래요”라며 자이언트핑크를 타박했다. 이에 자이언트핑크는 “한 번이라도 듣고 싶었어요...”라며 ‘외모 신경전’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모습으로 현장을 뒤집어 놨다.

'캔디싱어즈'는 22일(수)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