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키운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내가 키운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조윤희X로아, 김현숙X하민이 소중한 사람들을 위한 특별한 하루를 보낸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JTBC 예능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 10회에서 조윤희는 평소 친분이 있던 윤박과 박성광을 집으로 초대, 김현숙은 어머니를 위한 특별식을 준비한다.

김현숙의 어머니는 건강 검진에서 용종이 발견돼 대장 용종 제거 수술을 받은 상태. 김현숙과 하민은 수술 후 체력이 떨어지고 입맛이 없어진 할머니를 위해 특별 보양식 준비에 나선다.

김현숙과 하민이는 직접 장까지 보며 할머니를 위한 식사를 준비한다. 그러나 잠시 뒤 하민이는 장난감이 부서진 것을 보고 할머니 탓을 하며 계속해서 짜증을 내고, 이를 지켜보던 김현숙은 이내 큰 소리를 치며 화를 내 모두를 놀라게 한다. 하민이는 단호한 엄마의 모습에 눈물을 터뜨리고, 김현숙은 갑자기 발생한 아들 하민이와의 마찰 상황을 잘 대처할지 이목이 집중된다.
'내가 키운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내가 키운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조윤희는 드라마 상대역이었던 윤박과 라디오 DJ 시절 게스트로 출연하며 친분이 두터워진 박성광을 집으로 초대한다. 윤박은 로아 맞춤형 공주 선물 세트로 1차로 로아의 취향을 저격한 뒤, 본인 또한 손수 준비한 왕관과 망토로 왕자로 완벽 변신해 로아를 심쿵하게 한다. 반면 박성광은 공룡을 좋아하는 로아를 위해 공룡 인형까지 쓰며 등장하지만, 오히려 역효과를 일으켜 모두를 박장대소하게 한다.

‘내가 키운다’ 공식 상황극 요정 로아는 두 사람을 보자마자 바로 상황극에 돌입해 두 사람을 당황하게 한다. 하지만 당황도 잠시, 로아의 끝없는 공주와 왕자 상황극에 윤박과 박성광은 로아의 상대역 왕자가 되기 위한 신경전을 펼친다고 해 로아의 마음을 사로잡은 왕자님을 누가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내가 키운다’는 오는 17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