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골때녀' 방송 화면.
사진=SBS '골때녀' 방송 화면.


축구를 향한 배우 박선영의 진심이 뭉클함을 선사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국대 패밀리와 불나방의 결승전이 펼쳐졌다.

이날 결승전을 앞두고 박선영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박선영은 “어린 시절 축구화를 사달라고 할 만큼 축구를 좋아했다”며 동덕여대 체육과에 진학 후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 창설 모집 공고를 보게 됐다고 고백했다.

그러나 대학 입학 후 운동을 그만두고 1992년 연예계에 진출한 그는 "지금 축구를 하면서 그때 축구를 했다면 어땠을까 생각한다"고 아쉬움을 털어놨다. 그때로 돌아간다면 여자 축구 대표팀에 도전했을 거라고.

이어 박선영은 "'골때녀'가 생겨서 여자들이 같이 축구 하는 게 너무 즐겁다, 옛날에 이루지 못한 꿈을 이루는 것 같다"고 고백했다.

만약 우승한다면 어떨 것 같냐는 질문에 박선영은 "일정을 마감한 게 뿌듯할 것 같다. 진짜 노력 많이 했다"며 울먹였다. 박선영은 좋지 않은 몸 상태에도 투혼을 발휘한 팀원들에게 "너무 고맙다. 처음엔 1대 5의 느낌이었는데 지금은 6명이라는 느낌이 너무 좋다. 꿈을 이루는데 도와준 느낌"이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사진=SBS '골때녀' 방송 화면.
사진=SBS '골때녀' 방송 화면.
이후 결승전 경기가 펼쳐졌고 팽팽한 경기를 이어가던 중 불나방 박선영은 골문 앞 조하나에게 패스했다. 조하나가 찬 공은 골대에 맞으며 들어가지 않았지만, 바로 앞에 있던 서동주가 나오던 공을 다시 차 골으로 연결시켜 선제골을 얻었다.

이에 국대패밀리 전미라는 부상임에도 경기 투입을 요청했고 국대패밀리는 전미라의 투입으로 점차 공격력이 살아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박선영은 이에 굴하지 않고 더욱 공격적인 플레이를 보였고, 골대에 맞는 강한 슛을 날려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그러나 박선영의 반칙으로 국대패밀리에게 프리킥 찬스가 주어졌다. 이에 심하은은 전미라에게 슈팅, 전미라기 골대로 완벽하게 슛을 날리는 장면이 담겨 다음주 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