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현, 매드몬스터 모르는 '아싸'들 때문에 '답답'
'바라던 BAR' 마지막 영업
쓰레기 주우며 훈훈한 마무리
사진=JTBC '바라던 바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바라던 바다' 방송화면 캡처


'바라던 바다' 영업이 종료됐다.

14일 방송된 JTBC '바라던 바다'에는 ‘바라던BAR’의 마지막 영업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마지막 영업일을 맞은 멤버들이 식사시간을 가졌다. 이들은 막국수, 만두, 부침개 등을 먹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윤종신은 코 부분만 유독 타 빨갛게 된 자신의 모습에 "꼭 동네 주정뱅이 아저씨 같다"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이수현은 "매드몬스터의 '내 루돌프'가 생각난다"며 노래를 흥얼거렸다.

이에 윤종신는 "요즘 핫한 애들이야?"라며 어리중절 했고, 이지아와 김고은 역시 모르는 눈치였다. 이에 이수현은 답답해하며 "아싸 분들이랑 말하려니 답답하다며 “엄청 잘생긴 듀오다. 비율이 20등신이다"라고 메드몬스터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뮤직뱅크'에 출연했었는데 카메라 앱으로 자신의 얼굴을 캐릭터화 해서 나왔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윤종신은 "요즘도 '쇼탱'이 있냐?"라고 물었고 온유는 "쇼챔 아니고 쇼탱이요?"라고 되물었다.

알고 보니 윤종신은 예전에 인기를 끌었던 음악 프로그램인 ‘쇼 뮤직탱크’를 언급한 것. 급기야 윤종신은 자신이 출연했던 '가요톱텐'까지 떠올리며 ‘아재감성’을 물씬 풍겼다. 이에 김고은은 "수현이가 23살 인 걸 기억해달라"고 말했고, 수현은 “삼촌 박물관이다”라고 말해 웃픔을 안겼다.

‘바라던BAR’ 마지막 영업이 종료된 후 멤버들은 모여 모래사장의 쓰레기를 주웠다. 한편, 이날 김고은은 마지막 영업 마지막 소감으로 “섭섭하네요”라고 짧게 말했다. 윤종신은 "섭섭하다”며 “이제 우리끼리 친해지고 있는데 끝나다니"라고 말했고, 이지아 또한 아쉬워 했다.

이동욱은 "프로그램 끝나도 자주는 못 보겠지만 자주 연락하자”며 우정을 드러냈고, 온유는 "짧은 시간 안에 많은 일이 있었다. 좋은 추억을 가지고 간다”며 아쉬움을 전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