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방송화면
사진=MBC 방송화면


최근 모친상을 당한 가수 서인영이 슬픔 속에도 무대에 선 이유를 밝혔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후보 결정전까지 갔으나 아깝게 탈락한 하이힐의 정체가 서인영으로 밝혀졌다.

이날 MC 김성주는 서인영에게 "'복면가왕'을 준비하는 도중 어머님이 돌아가셨다. 저희가 출연을 미룰까 했는데, 예정대로 진행해도 좋겠다는 대답을 해주셨다"며 "마음에 아픔이 있었을 텐데, 예정대로 무대에 선 이유가 있냐"고 물었다.

서인영은 "아직도 그때 순간이 잊히지 않는다. 사실 너무 많이 울어서 무대를 할 수 없는 컨디션인데, 엄마가 제가 노래하는 걸 되게 좋아했다. 방송을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사진=MBC 방송화면
이어 '열애중' 가사가 엄마한테 쓰는 편지 같았다. 조금 힘들었지만, 제가 이걸 못 넘으면 앞으로 아예 못할 것 같아서 무대에 섰다"며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을 마음 아프게 했다.

또 서인영은 하늘로 떠난 어머니에게 "생신을 앞두고 돌아가셔서 아직 현실 같지 않고 너무 슬프다. 엄마가 평소 하던 말처럼 힘내서 방송 열심히 하고, 이제 밝은 모습만 보여주겠다"며 마음을 전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