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점점TV'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점점TV' 영상 캡처.


야구선수 출신 홍성흔이 어머니와 절연한 가정사를 고백했다.

홍성흔은 지난 7일 유튜브 채널 '점점TV'의 '神의 한 수! 복받으쇼'에 출연했다

홍성흔은 "전 야구선수이고 지금은 백수로 직업을 잃은 상태다. 이것저것 열심히 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홍성흔은 "야구를 그만두고 예능에서 콜이 왔는데 방송보다는 아이들을 가르치면서 땀을 흘리는게 편한 거 같더라. 운 좋게 1년 만에 정식 코치로 활약하다 코로나 19가 터지면서 선수, 코치 포함해 250명이 계약 해지가 됐다. 본의 아니게 작년부터 방송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부모님의 이혼 사실도 밝혔다. 홍성흔은 "중학교 1학년 때 부모님이 이혼하셨다. 난 합숙 생활을 많이 하다 보니 이혼하신 줄 몰랐다. 밥 당번을 하면 어머니들이 로테이션으로 오셔서 음식을 해주시는데 우리 어머니만 안 오시고 아버지가 오시기 시작했다. 엄마가 잠깐 어디 갔다고 했다. 아무래도 아버지가 음식을 준비하니까 부실했는지 당시 야구부원들이 불만을 쏟아냈다. 그때부터 집안도 어려워지기 시작했다.

이어 홍성흔은 “어머니가 낳아주셔서 감사하지만 그 외에 감사하거나 정 같은 건 없다. 내가 성공한 이후 어머니가 전화가 왔다. 나를 낳아준 분이니까 통화를 했는데 술을 드시고 내 아내에게 욕을 하고 화를 내더라. 내가 어떻게 키운 아들이고 하길래 전화를 뺏어서 ‘그만합시다. 우리 인연은 여기서 끝냅시다’하고 끊었다”고 말했다.

부모님이 이혼하신 이유에 대해 묻자 홍성흔은 "돈 때문에 이혼했다. 어릴 때 몇억이면 정말 큰돈이다. '빚을 네가 알아서 해라, 이건 우리가 할 수 없다'고 해서 이혼을 하신 거로 안다"고 밝혔다.

아버지와도 데면데면하다는 홍성흔. 그는 “아버지 이야기를 하면 눈물 날 것 같다”며 “솔직히 전화를 한 번 드리고 나도 위로받고 싶고 위로를 해주고 싶은 마음이 들어야 하는데 전화하면 불만을 이야기하신다. 혼자 계시니까 그럴 수는 있다. 애틋한 건 있다. 아버지 돌아가시기 전에 잘해야겠다는 마음은 있는데 자꾸 선을 긋는다. 전화를 드리면 귀가 안 들린다고 문자로 하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사진=유튜브 '점점TV'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점점TV' 영상 캡처.
이어 깜짝 손님으로 아내 김정임이 모습을 드러냈다. 김정임은 "결혼하는 순간 남편이 일을 안 했으면 좋겠다고 해서 그동안 벌이가 없다. 결혼한 지 19년이 됐는데 이 사람이 벌어온 돈을 다 보태고 10원을 안 써도 지금이 더 많다. 내가 산 것들이 전부 3, 4배씩 올랐다"며 미소 지었다.

만신들이 "두 사람이 천생연분의 인연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혼의 위기가 올지 살펴볼 것"이라고 말하자 홍성흔은 "저는 말씀드리고 싶은 게 있다. 절대로 제 자식들은 이혼 부모의 자식으로 만들지 않겠다는 것이 철칙이다"고 선을 그었다.

두 사람은 육아 방식에 대한 다른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 홍성흔은 "아내가 아이들을 너무 몰아세운다. 아들은 운동선수 기질이 있고 딸은 공부를 잘한다. 둘이 완전 반대다. 그런데 아내는 그 둘을 똑같이 끌고 가려고 해서 답답하다"고 밝혔다.

이에 김정임은 "남편에게 해가 될까 봐 나 혼자 아이를 품에 안고 키웠다. 제가 없으면 두 아이는 1시간도 함께 있을 수 없고 남편은 항상 밖에 있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홍성흔이 야구 지도자의 길과 방송인 두 갈래 길에서 고민하자 만신들은 "외도를 한다는 건 절대 아니지만 여자로 인해 구설이 올 수 있으니 조심하라"고 당부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