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해방타운' 방송 화면.
사진=JTBC '해방타운' 방송 화면.


JTBC 예능 '해방타운' 8호 입주자 최영재가 “드라마 '태양의 후예' 송중기 캐릭터는 나”라고 주장했다.

지난 7일 방송된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서는 대통령 경호원이자 특전사 출신인 ‘강철부대’ 마스터 최영재가 새 입주자로 등장했다.

특전사장교로 10년 동안 군대에서 근무했으며, 장교가 할 수 있는 모든 보직을 클리어 한 '군대 마스터' 최영재. 그는 전역 후 문재인 대통령의 경호원으로 일하던 중 찍힌 한 장의 사진으로 외신에도 소개된 바 있다. 최영재는 "현재 밀리터리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고, 키즈카페와 미용실도 운영중"이라고 소개했다. 아내가 영어강사인 워킹맘이라 전한 그는 “아내와 함께 육아 중, 남편이 육아를 도와준다는 것이 아니라 같이 해야한다”고 해 여성 출연자들의 환호를 불러일으켰다.

결혼 10년 차로 두 딸의 아버지인 최영재는 첫사랑 아내와 스무 살에 만나 30살에 결혼했다고. 이에 모두 “10년이나 사귀었는데 결혼을 왜 하냐”고 하자 최영재는 “헤어질까봐 결혼했다”면서 “파병다녀오면 아내가 없어질 것 같아서 결혼하고 다음날 파병갔다. 애칭은 달링”이라고 말해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또한 두 딸을 위해 헤어디자이너 국가자격증까지 땄다고 밝힌 그는 "VIP 경호원으로 근무하던 시절 높으신 분들을 많이 만났다. 조언을 구하고 싶어서 여쭤봤더니 지금 가장 후회되는 게 아이들이 어렸을 때 시간을 많이 못 보낸 것이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이 이야기를 했더니 아내가 추천을 했다. 처음에는 거절했지만 해보니 재밌더라. 그때는 손에 굳은살이 많았어서 거친 손을 손님들이 싫어하실까 봐 손쓰는 운동도 안 했다"고 덧붙였다.
사진=JTBC '해방타운' 방송 화면.
사진=JTBC '해방타운' 방송 화면.
최영재의 일상이 공개됐다. 그는 아이들을 뽀뽀로 깨우고, 잠이 들 때까지 놀아주는 모습을 다정한 아빠의 모습을 보였다. 해방타운 입주날 아내와 모닝뽀뽀를 하는 달달한 모습으로 “이런 장면은 처음”이라며 패널들에게 놀라움을 안기기도 했다.

이후 도착한 해방타운에는 최영재를 위한 스피커와 홈트레이닝 운동기구, 커피 머신 등이 구비되어 있었다. 최영재는 "바리스타 자격증이 있다. 요리하는 것도 좋아한다"며 입주하자마자 운동기구에서 턱걸이를 해 감탄을 자아냈다.

직접 내린 커피를 마시며 스피커로 음악을 듣던 최영재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 OST를 들으며 생각에 잠겼다. 이에 최영재는 "처음에 '태양의 후예'가 방영됐을 때 깜짝 놀랐다. 누가 내 얘기를 해줬나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송중기 씨가 연기한 캐릭터가 정말 저랑 비슷했다. 특전사 707 부대 소속인 것, 대위계급의 05군번인 것, 파병까지 간 사람은 나밖에 없었다. 혹시라도 나중에 관계자를 만나면 물어보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붐이 "모든 데이터를 맞춰봤을 때 나다?"라고 묻자 최영재는 당당하게 "나"라고 답했다.

이어 배달음식이 도착했다. 해방타운 입주를 기념해 식단도 해방된 최영재는 피자와 햄버거, 치킨 등을 폭풍 흡입했고, 다 먹은 뒤 운동에 돌입했다. 이후 외출해 꽃을 사온 최영재는 직접 꽃꽂이에 도전하며 감수성 풍부한 반전 매력을 뽐내기도 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