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더 계급 마찰
노제, 모니카 지목
이채연, 눈물의 패배
'스트릿 우먼 파이터' 3회/ 사진=Mnet 캡처
'스트릿 우먼 파이터' 3회/ 사진=Mnet 캡처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프라우드먼이 계급 미션 MVP에 등극했다.

지난 7일 방송된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서는 댄스 비디오와 계급별 워스트 댄스가 공개됐다.

지난 회 시작된 두번쨰 미션은 최정예 멤버 5명이 리더 계급, 세컨드 계급, 서브 계급 등으로 나뉘어 계급끼리 무대를 꾸미는 방식이었다. 메인댄서는 단 한 명이었고, 댄스 비디오 안무 연출과 디렉팅, 워스트 댄서를 지목할 수 있는 권한과 센터에 설 수 있는 권한을 갖게 됐다.

앞서 리더 계급에서 웨이비의 노제, 어시스트 계급에서 프라우드먼의 헤일리가 메인 댄서로 선발됐다. 이어 서브 계급 메인 댄서로 원트의 모아나·엠마, 세컨드 계급 메인 댄서로 라치카 리안이 뽑혔다.

어시스트 계급은 'Pretty Savage' 댄스 비디오를 준비하며 메인 댄서 헤일리의 태도가 다른 댄서들을 당황하게 했다. 연예인 안무의 시안을 해본 적이 없다고 털어놓으며 후반부 안무를 함께 한 댄서들에게 도움을 요청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라치카의 시미즈, 규리안이 적극적으로 나섰고, 함께한 댄서들은 헤일리가 메인댄서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헤일리는 최종 워스트 댄서로 훅의 선윤경을 선택했다. 그는 "원래 추던 스타일도 아니고, 의상 같은 경우도 족쇄를 차고 추는 느낌이라 뽑힌 것 같다"고 토로했다.

이어 세컨드 계급의 'Mi Gente' 댄스 비디오가 공개됐다. 메인댄서 리안은 립제이의 안무만 유지한 상태로 새 구성으로 갈아엎어 댄서들을 당황하게 했다. 리안은 홀리뱅의 제인을 워스트 댄스로 선택하며 "다른 팀들보다 비중을 많이 나눠줬다고 생각한다. 나눠줬는데도 안 보이는 댄서를 뽑았다"고 설명했다.

서브 계급의 'Run the World (Girls)' 댄스 비디오에서는 가장 많은 댄서가 비디오를 연출했다. 메인댄서 모아나와 엠마는 YGX 여진, 지효를 워스트 댄서로 꼽았다. YGX는 "저희가 그만큼 견제가 되기 때문에 지목할 것이라 예상했다"고 밝혔다.

웨이비 노제가 메인 댄서인 리더 계급 'Hey MAMA' 댄스 비디오는 역대급 영상을 완성했다. 메인 댄서 노제의 신중한 디렉팅에 멤버들은 답답함을 드러냈지만 반전을 이뤄냈다. 노제는 워스트 댄서로 프라우드먼의 모니카를 지목했다. 이에 모니카는 "워스트로 뽑힐 만큼은 아니었다고 생각한다"며 "기분이 너무 나빴다. 자존심도 상했다. 전략적으로 나를 뽑은 게 분명하다. 절대 지지 않는다. 다 X졌다"고 말했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 3회/ 사진=Mnet 캡처
'스트릿 우먼 파이터' 3회/ 사진=Mnet 캡처
메인 댄서가 뽑은 워스트 댄서는 일대일 배틀을 통해 실력으로 워스트 댄서 불명예를 넘겨줄 기회를 얻었다. 워스트 지목 배틀의 패자가 최종 워스트 댄서로 선정돼 50점 감점을 받는다.

이에 YGX 여진·지효는 훅 예본·효우를, 훅 선윤경은 원트 이채연, 홀리뱅 제인은 웨이비 리수, 프라우드먼 모니카가 홀리뱅의 허니제이를 선택해 워스트 지목 배틀을 펼쳤다. 최종 결과 여진·지효, 이채연, 리수, 허니제이가 워스트 댄서가 됐다. 이채연은 "배틀만하면 계속 져서 미안하다"며 "이제 춤 못추겠다"고 눈물을 흘렸다.

계급미션 MVP 크루는 프라우드먼이었다. 모니카는 "오늘 워스트댄서가 됐는데, 정신을 확 차렸다.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보여줘서 능력으로 쟁취하는 멋있는 어른이 되겠다"고 밝혔다.

탈락 크루가 발생하는 'K팝 4대 천왕'(보아, 씨엘, 현아 제시) 미션도 공개됐다. 계급 미션 MVP 크루 프라우드먼이 4대 천왕의 곡으로 두 크루가 경쟁하는 세 번째 미션의 대진권과 선곡권을 획득했다.

프라우드먼과 웨이비는 씨엘 곡으로, 코카N버터와 훅은 현아 곡으로, 홀리뱅과 라치카가 제시 곡으로, YGX와 원트가 보아 곡으로 맞붙게 됐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