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안태환' 포부
"독립심으로 극복"
오종혁 관련 폭로?
'비디오스타'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비디오스타'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비디오스타' 안태환이 하니 동생에서 벗어나 예능 홀로서기를 나선다.

오는 7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깡에 살고! 깡에 죽는! 깡철 멘탈' 특집으로 오종혁, 최영재, 박군, 김민준, 안태환이 출연, 강철만큼 단단한 전우애와 재치 있는 입담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비디오스타'에 첫 출연하는 안태환은 출연 소감을 전했다. '배우 안태환'보다 '하니 동생'으로 더 알려진 안태환은 "오늘 '비디오스타' 출연 소식을 누나 하니에게 일부러 얘기 안 했다. 언제까지 누나의 도움을 받을 수는 없으니 (오늘은) 독립심으로 극복해보고자 숨겼다"며 예능 첫 출연 포부를 드러냈다.

또 안태환은 박력 폭발 연하남의 매력을 한껏 뽐내 스튜디오를 웃음에 빠뜨렸다. 이날 출연자들은 MC 박나래 들기 미션에 도전하게 됐는데, 안태환은 박나래와 함께 연상연하 커플 상황극 연기를 펼쳤다. "자기 누나는 나를 왜 자꾸 반대하는 거냐"는 박나래의 투정에 안태환은 "자기가 누나를 만날 일은 없잖아. 신경 쓰지 마"라며 여자친구를 달래는 연하 남자친구의 모습을 보여줘 스튜디오를 핑크빛으로 물들였다는 후문이다.

한편, 안태환은 "'강철부대' 출연 당시 해병대 팀 팀장 오종혁 때문에 밥을 못 먹었다"고 폭로했다. "오종혁이 밥을 너무 조금 먹어 눈치가 보였다"며, "이 정도 먹고 힘이 날까 싶은 정도"라며 거침없는 폭로를 시작했다. 이에 오종혁은 "안태환이 유독 많이 먹긴 했다. 집에서 밥을 안 주는 줄 알았다"며 맞폭로를 펼쳤다. 영원한 아군일 줄 알았던 두 사람의 거침없는 폭로 전쟁에 녹화는 흥미진진해졌다고.

안태환의 예능 토크쇼 홀로서기는 7일 오후 8시 30분 '비디오스타'에서 볼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