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 사진제공=KBS
'개그콘서트’./ 사진제공=KBS


개그맨 양상국이 독보적인 매력을 뽐냈다.

6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는 개그맨 양상국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양상국은 결혼 계획을 묻는 박명수에게 "내년에 결혼 생각 있다"고 말했다.

이에 방명수는 "만나는 사람이 있으니까 하는 말 아니냐"고 물었다. 그러자 양상국은 "항상 내년을 생각한다"며 "만나는 사람은 아직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제 매력은 생각보다 잘생겼다는 것이다"라며 "허경환 같은 분들이 실망감이 큰 분이다. TV로 보는 이미지는 '잘생겼다', '멋있다' 인데 실제로 보면 생각보다 별로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며 디스했다.

양상국은 "저는 기대감이 없기 때문에 실제로 봤을 때 더 괜찮다"며 "키 185cm에 얼굴도 생각보다 안 나빠, 유머 감각도 있어, 여성 분들이 '밥이나 한 번 먹어볼까' 라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이어 "'소고기는 오빠들한테 얻어 먹고 우린 해장국 먹자'고 하면 '뭐지?' 하며 제 매력에 빠져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명수는 "185cm에 살도 없고 개그도 있다. 느낌이 온다. 운동선수 느낌 있다"면서 그를 칭찬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