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내가 키운다' 영상 캡처
사진=JTBC '내가 키운다' 영상 캡처


조윤희가 딸과 함께 전 남편 이동건의 생일 케이크를 만들기로 한 이유를 밝혔다.

지난 3일 방송된 JTBC '내가 키운다'에는 조윤희가 지난주 블루베리 수확에 이어 딸 로아와 수제 케이크 만들기에 나섰다.

조윤희는 딸 로아에게 가족 생일을 챙기는 것에 대한 의미를 알려주기 위해 딸과 함께 직접 딴 블루베리와 손수 만든 생크림으로 전 남편인 이동건의 생일 케이크 만들었다. 조윤희는 "가족 생일을 잘 챙기는 편인데 로아는 아빠와 떨어져 살고 있어서 더 잘 챙겨줘야한다는 생각이 있었다"고 밝혔다. 조윤희는 "아빠와 관련해 로아에게 불편하게 한 적은 없다. 로아가 주말에 아빠를 만나기 전에 아빠를 만나서 뭐 할 거냐고 물어본다"며 "그래서 생일 케이크 만드는 것이 부담스러운 일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조윤희는 로아에게 잠깐 생크림 만드는 일을 부탁했다. 이에 로아는 "엄마 같이 하자. 혹시 계모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조윤희는 "엄마 계모 아니다"며 "엄마가 로아한테 이거 시켜서 계모인 줄 알았냐. 이거 같이 하자고 한 거다. 로아에게 도와달라고 한 거다"고 설명했다. 로아는 "계모, 빨리 해요"라며 상황극을 해 웃음을 안겼다. 로아는 블루베리로 애벌레 모양을 만들고 생크림으로 장식을 한 케이크를 완성했다. 또한 아빠 이동건을 생각하며 메시지 카드로 만들었다.

조윤희는 이동건과의 전화 내용에 대해 전했다. 조윤희는 "케이크를 만들어줘서 고맙다고 연락 왔다"며 "로아에게 처음 생일 축하를 받은 거라 가슴에 남고 평생 기억될 추억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