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 '마이웨이'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마이웨이' 방송 화면.


‘2020 도쿄올림픽’ 도마 금메달리스트 신재환 선수가 허리에 철심을 박고 금메달을 딴 사연을 밝혔다.

지난 29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는 신재환의 인생스토리가 공개됐다.

금메달을 목에 걸고 입국한 신재환은 "내렸을 때 빨리 집 가고 싶다는 생각뿐이었는데, 이렇게 나와서 사진도 찍고 환영도 해주시니까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후 공항에서 아버지 신창섭을 만난 신재환은 메달을 목에 걸어주며 감격을 나눴다.

신재환은 모교인 내수중학교에 방문, 중학교 체조 후배들이 연습하는 체육관을 찾아 후배들이 연습하는 모습을 유심히 봐줬고, “저 중학교 때 양학선 형이 도마 봐주실 겸 선생님들 만나 뵐 겸 찾아왔는데 ‘너무 부럽다. 나도 저렇게 될 수 있을까’란 생각을 했다. 내가 그랬듯 나를 보고 더 강하게 더 크게 꿈을 키워나갔으면 하는 바람도 든다”고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신재환은 장임수 코치에게 "저를 뽑아주시고 초등학생 때부터 키워주셨다"며 감사함을 전했고, 유영상 감독, 한상진 코치에게는 "이번에 메달 따면서 가장 많이 느낀 게 수많은 선생님께서 절 도와주시고 밀어주시니까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됐다"고 말했다. 이에 유영상 감독은 "아픈 허리로 운동한다는 게 쉬운 게 아니다"라고 신재환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TV조선 '마이웨이'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마이웨이' 방송 화면.
신재환의 아버지는 가장 의미 있었던 메달로 아들이 허리에 철심을 박고 고등학교 3학년 때 나간 경기에서 딴 은메달을 꼽았다. 신재환의 아버지는 “허리 수술하고 나서 하지 말아야 되는 몸을 가지고 은메달을 땄다. 그 성적 덕분에 한체대를 갔고, 거기에서 또 발탁돼서 대표팀도 됐고, 지금의 올림픽 영광까지 안을 수 있었던 가장 중요한 메달이다. 가장 마음이 아프고 뿌듯했던 메달”이라고 털어놨다.

포상금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다. 신재환은 "큰 판넬로 먼저 받았다"며 "대한체육회에서도 나오고, 대한 체조협회에서도 나온다. IOC는 메달만 준다"고 밝혔다.

이에 신재환은 대한체조협회 포상금 2억 원, 금메달 포상금 6300만 원, 매달 연금 100만 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각종 지자체 포상금을 더 받는다. 신재환은 "판넬 처음 받았을 때 0이 너무 많아서 놀랐다. 평생 그런 숫자를 본 적이 없다"고 회상했다.

앞서 신재환은 한 인터뷰에서 포상금 2억으로 집안 빚을 갚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신재환은 "말을 좀 덧붙여야 됐다. 코로나 때문에 (아버지가 운영하는 헬스장이) 갑자기 힘들어져서 그 빚을 갚겠다는 거였다. 저희 집이 힘들게 사는 줄 아시더라. 먹고 싶은 거 다 먹고 산다"고 해명했다. 신재환 아버지는 "코로나 때문에 매출이 60%가 떨어졌다. 코로나 긴급 대출 같은 걸 받았다"고 밝혔다.

신재환은 “경기 끝나고 일단 빚부터 갚자라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 가족들 특히 엄마, 아빠한테 진 빚을 포상금으로 갚을 수 있지 않나 그런 생각이 들었다. 마음의 빚이 지금 가지고 있는 빚보다 훨씬 더 큰 것 같다”고 효심을 드러냈다.

신재환의 태몽도 공개됐다. 어머니가 일하는 마트를 찾은 신재환. 이에 신재환의 어머니는 아들을 껴안으며 “그동안 고생했던 게 필름처럼 흐른다. 너무 좋다. 우리 아들을 제가 낳은 게 정말 행복하다. 아들이 호랑이띠인데 황금호랑이가 나오는 태몽을 꿨다”며 눈물을 흘렸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