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호 방송 중단 선언에
승리 만끽한 이근X한예슬
이근 작심발언에 한예슬 '호응'
유튜버 이근(왼쪽)과 배우 한예슬/ 사진=인스타그램, 텐아시아DB
유튜버 이근(왼쪽)과 배우 한예슬/ 사진=인스타그램, 텐아시아DB


UDT(해군특수전단) 출신 방송인 이근이 유튜버 김용호의 방송 중단 선언에 대해 맹비난을 쏟아냈다. 이를 본 배우 한예슬은 '좋아요'를 눌렀다.

이근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승리의 시가(VICTORY CIGAR)"라는 글과 함께 시가를 태우고 있는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용호야 많이 힘드냐? 왜 방송에서 그렇게 XX같이 우냐? 넌 남자도 아닌 약한 XX이니까 무너지는 거야"라고 비꼬았다.

이어 "기자로서 실패하고, 사업도 말아먹고, 와이프한테 저질 쓰레기가 됐고, 딸한테는 XX 아버지가 됐다"며 "공인들 폭로하는 기생충으로 직업을 가졌는데 그것도 결국 실패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15년 룸싸롱 경력은 있지만 그것도 맨날 여성분들한테 무시당했다"며 "그래서 너 보다 잘 나가는 수많은 공인들, 연예인들의 사생활을 폭로하고, 협박하고, 무릎 꿇게하고 돈 달라고 했냐?"고 꼬집었다.

끝으로 이근은 김용호를 향해 "혀 짧아도 말은 똑바로 해야지. 넌 괴물이 아니야. 그냥 기생충이야. 그리고 내가 널 밟았어"라며 "이제 평생 썩어라"라고 적었다.

이러한 게시물을 접한 배우 한예슬은 '좋아요'를 누르고, 두 손바닥을 치켜들고 환호하는 이모티콘을 댓글로 남겼다.

앞서 이근은 지난해 김용호가 자신의 과거에 대한 폭로를 하자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했고, 최근 그가 검찰에 송치된 사실을 알리기도 했다. 한예슬 역시 김용호가 유튜브를 통해 '버닝썬 마약 여배우'로 지목하는 등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제기하자 법적대응에 나섰다.
유튜버 이근(왼쪽)과 김용호/ 사진=인스타그램, 유튜브 캡처
유튜버 이근(왼쪽)과 김용호/ 사진=인스타그램, 유튜브 캡처
김용호는 전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연예부장 마지막 방송입니다'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그는 "한동안 '연예부장'과 '가로세로연구소' 방송을 중단하겠다"며 "제 모습을 돌아보니 괴물이 돼 있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누구에게 협박을 받거나 압력이 있는 것은 아니다"며 "내가 내 스스로에게 부끄러워서 그런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용호는 "어느 순간 자만했다. 한예슬이건 박수홍이건 그 전에 누구건 자신있게 저격하는 모습에 여러분은 통쾌함을 느끼겠지만 지금 되돌아보면 내가 너무 남을 찌르는 칼에 취해 있었던게 아닌가 한다. 내 칼에 피를 많이 묻힌게 아닌가. 그래서 원한이 너무 쌓였다"고 말했다.

방송 도중 오열한 그는 "제 능력에 비해 제 인성에 비해 분에 넘치는 사랑을 받았다. 항상 감사했다"며 "냉정하게 자신을 돌아보고 한동안 쉬면서 혹독하게 저를 채찍질하고 오겠다"고 덧붙였다.

김용호는 이근, 한예슬 외에도 박수홍, 박유천, 김건모 등 유명인에 대한 의혹을 제기해왔고 이로 인한 각종 소송에 휘말려있다.

다음은 이근의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이다.

용호야, 많이 힘드냐? 왜 방송에서 그렇게 XX처럼 처 우냐?

넌 남자도 아닌 약한 XX이니까 무너지는 거야. 실패자로서 열등감 있으니까 스트레스에 계속 빠지는 것이고.

기자로서 실패하고, 사업도 말아먹고, 와이프한테 저질 쓰레기가 됐고, 딸한테는 ㅂㅅ 아버지가 됐고. 공인들 폭로하는 기생충으로 직업을 가졌는데 그것도 결국 실패했네.

맞다, 15년 룸싸롱 경력은 있지만 그것도 맨날 여성분들한테 무시당했지. 넌 실패자야. A PATHETIC FAILURE.

그래서 너 보다 잘 나가는 수많은 공인들, 연예인들의 사생활을 폭로하고, 협박하고, 무릎 꿇게하고 돈 달라고 했냐? 그동안 저 분들이 무릎 꿇고 돈으로 해결하니까 뭐라도 좀 되는 줄 알았지? 어떻게 하냐… UDT/SEAL 장교한테 깝쳐서 라이브 방송에서 처 울고. 어디로 빤스런해… 너무 쉽게 죽는데… 쪽팔려서 못 살겠어?

그리고 혀 짧아도 말은 똑바로 해야지. 넌 괴물이 아니야. 그냥 기생충이야. 그리고 내가 널 밟았어. 이제 평생 썩어라. CHEERS.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