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완과 '케미 예고' 이봉근
"우리 소리 가지고 하는 경연 처음"
심사 기준? "전통 기반 무대인지가 가장 중요"
사진제공= MBN 조선판스타
사진제공= MBN 조선판스타


'판소리계 BTS'로 불리는 젊은 소리꾼 이봉근이 '조선판스타'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봉근은 국악계 최고참인 신영희 명창, 소리꾼 김나니와 함께 대한민국 최초의 퓨전 국악 서바이벌 오디션 MBN 'K-소리로 싹 가능, 조선판스타'(이하 '조선판스타')의 국악 전문 판정단으로 활약 중이다.

그는 "이 프로그램이 국악을 가지고 하는 최초의 오디션 프로그램이라서 출연하기로 했다"며 "기대한 대로 다양한 색깔을 가지고 있는 소리꾼들을 볼 수 있어서 좋았고, 무엇보다 우리 소리를 가지고 하는 경연이라 즐거운 마음으로 심사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봉근은 '조선판스타' 판정단 중 한 명인 신화 김동완과 함께 영화 '소리꾼'에서 직접 연기에 나서며 강렬한 존재감을 뽐낸 바 있어, 방송 전부터 김동완과의 훌륭한 케미스트리를 예고했다.

또 다양한 음악 프로그램을 통해 K-소리를 알리는 데 힘써 온 그는 '조선판스타'에서 생소한 판소리 용어나, 우리 소리의 몰랐던 면모를 알기 쉽게 설명해 주는 역할을 맡고 있다.
사진제공= MBN 조선판스타
사진제공= MBN 조선판스타
하지만 심사에 있어서는 전문가답게 냉철한 기준을 가지고 참가자들의 무대를 '매의 눈'으로 관찰한다. 그는 "무엇보다 전통을 기반으로 하는 무대인지가 중요하다"며 "또 창작을 할 때 어느 만큼의 비율로 선택해 크로스오버를 했는지, 다른 장르와의 매쉬업을 할 때 적절한 해석을 했는지, 매쉬업이 곡의 분위기와 어울리는지 등을 중점으로 심사한다"고 구체적인 기준을 밝혔다.

국내 최초의 국악 서바이벌 오디션으로 시작부터 화제를 모은 '조선판스타'는 기존 음악예능에서 본 적 없는 참신한 무대는 물론, 소리꾼 참가자들의 엄청난 실력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봉근은 "시청자들께서는 예상치 못한 부분에서 느낄 수 있는 소리꾼들의 소리 색깔은 물론, 우리 소리로 다른 장르의 음악을 새롭게 해석하는 부분을 중점적으로 보시면 더욱 재미있으실 것"이라고 당부했다. 또 "'조선판스타'야말로 앞으로 우리 소리의 등용문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조선판스타'는 매주 토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