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범 & 이창호 대폭소X감동 톡터뷰
"개콘 폐지 후 매너리즘…"→유튜브 도전
매드몬스터 뮤비 논란? "인지도 올리고자 만든 이슈"
사진제공=카카오TV 오리지널 ‘톡이나 할까?
사진제공=카카오TV 오리지널 ‘톡이나 할까?


유튜브 채널 ‘빵송국’으로 인기몰이중인 개그듀오 곽범과 이창호가 말이 아닌 ‘카톡 인터뷰’로 요절복통 웃음을 선사한다.

24일 공개되는 카카오TV 오리지널 ‘톡이나 할까?’에 곽범과 이창호가 톡터뷰이로 출연해 카카오톡 대화만으로도 배꼽잡는 웃음과 잔잔한 감동을 전하는 이색 톡터뷰를 펼친다.

예사롭지 않은 콘셉트로 등장해 폭소를 자아낸 두 사람은, 특유의 끼와 재치로 끊임없이 웃음을 자아내는 동시에, 개그콘서트 폐지 이후 공개 코미디 공연을 시작한 계기, 유튜버로 개그 콘텐츠를 선보이는 이유 등 진솔한 이야기를 꺼내 놓으며 눈길을 끌 예정이다.

현재 유튜브에서 다양한 ‘부캐 부자’로 활약하고 있는 곽범과 이창호는 ‘월클돌’ 매드몬스터 뮤직비디오 합성 논란과 관련해 “부와 명예에 눈이 멀었다. 인지도를 올리고자 이슈를 만들었다”고 솔직하게 고백하며 재차 사과해 폭소를 자아낸다.

“실제로 보니까 매드몬스터와 확실히 닮은 부분이 있는 것 같다”는 김이나에 두 사람은 매드몬스터의 탄, 제이호와 두루두루 친하다고 너스레를 떠는가 하면 “그분들 덕에 여기까지 나왔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해 재미를 더하기도.

또한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 인기 코너 '한사랑 산악회' 이박사 등 다양한 부캐 성대모사를 끊임없이 이어가며, 톡터뷰어 김이나는 물론 현장 스탭들 모두를 포복절도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곽범과 이창호는 개그콘서트 폐지 이후 어렵게 무대 공연으로 돌파구를 찾았지만,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유튜브를 시작하게 되었다고 털어놓기도. “유튜브에서 금광을 캐는 심정으로 막연하게 여러가지 시도를 했다”며 이렇게 늦게라도 빛을 봐 너무 행복하다고 전한다.

두 사람은 관객 2명 앞에서 공연을 했을 정도로 어렵고 힘든 시간도 있었지만, 그 때도 관객들에게 같이 회식을 제안하며 낙천적으로 시간을 보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이번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공연은 2분만에 300석이 매진됐다고 뿌듯함을 드러내기도.

김이나는 가수들도 무대에 선 경험이 많을수록 특유의 힘이 있다고 언급하며 곽범과 이창호의 단단한 내공에는 공개 무대에 많이 섰던 그들의 숨겨진 노력들이 있다고 공감한다. 이제는 유튜브에서 “(너무 재미있어서 보호하고자) 국가 차단이 필요”하다는 댓글이 달릴 정도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지만, 서로의 호흡을 느낄 수 있는 무대 공연이 가능해지면 꼭 다시 무대에 서고 싶다는 곽범과 이창호.

‘톡이나 할까?’는 카톡 인터뷰라는 새로운 포맷을 통해 말 한마디 없는 가운데서도 흐르는 묘한 긴장감과 미세한 감정의 교류를 섬세하게 그려내며 말보다 톡이 편한 1530 젊은 세대들의 감성을 제대로 저격하고 있다. 매주 화요일 낮 12시에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