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재훈, 솥밥에 목숨 걸었다
문세윤, 음식 호평에 '방긋'
카이, '찐팬'과의 만남
사진= tvN '우도주막' 방송화면 캡처
사진= tvN '우도주막' 방송화면 캡처


탁재훈, 문세윤, 카이가 유태오 대신 셰프로 나섰다.

23일 방송된 tvN '우도주막'에서는 탁재훈, 문세윤, 카이가 셰프로 변신해 저녁 식사를 준비했다. 이날 저녁 메뉴는 탁재훈의 스페셜 메뉴 아궁이 솥밥, 문세윤의 흑돼지 두루치기, 차돌된장찌개로 선정됐다.

탁재훈은 솥밥을 만들기 위해 아궁이부터 제작했다. 여기에는 카이가 보조로 나섰다. 두 사람은 벽돌을 쌓아 아궁이를 만들었다. 하지만 사이즈 미스로 벽돌을 더 날라야 하는 상황, 카이는 “낭만은 제대로야”라며 긍정적으로 말한 반면, 탁재훈은 “일이야 일”이라고 단호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여기에 지지 않고 카이는 “그래도 느낌 있잖아요”라고 말했고 탁재훈은 오만상을 찌푸리며 대답을 대신했다.

한편 요리 대신 손님 맞이에 나선 유태오도 당황했다. 전화 응대에서는 ‘우도 주막’을 ‘우도 주목’으로 잘못 발음하는가 하면, 손님 방문 5분 전에 어떤 것부터 챙겨야 할지 몰라 ‘멘붕’이 오기도. 하지만 막상 손님이 오자 유태오는 언제 당황했냐는 듯 "우도주막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라며 인사했다. 또 방문한 손님이 외국인이자 그는 유창한 영어실력을 뽐내기도 했다.

유태오는 김희선과 손님 픽업에도 나섰다. 차로 이동하며 김희선은 “이 시간에 네가 밖에 나오다니”라며 “지금 제일 바쁠 때 아니야?”라고 놀라워했고 유태오 역시 “맞아요. 처음이에요. 진짜 처음 있는 일이야”라며 본인도 놀라워했다.

한편 주방에 모엔 셰프 삼인방은 본격적인 요리에 나섰다. 탁재훈의 보조를 맡은 카이가 “원래 대추가 통으로 들어가는 것 아닌가요”라고 묻자 탁재훈은 자신감 없이 대답하며 허당미를 드러냈다.

또 잘라놓은 단호박의 모양이 좋지 않자 카이는 “결단을 내리셔야 할 것 같다”고 말했고, 탁재훈은 “통으로 갑시다”라고 즉답해 결단력을 보였다. 이에 카이는 “빠른 결단 정말 존경합니다”라고 말했다. 이를 본 문세윤은 ‘철없는 어른을 잘 따르는 아이같다. 위허한 조합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탁재훈은 "오늘 밥에 목숨 걸었어"라며 솥밥을 향한 열의를 불태웠다. 하지만 커다란 솥밥에 밥을 짓기란 쉽지 않았다. 밥솥을 열어보자 밥물이 졸아들어 타기 직전인 상태였다. 급하게 물을 추가했지만 솥이 그을려 손님 상에 낼 수 없게됐다. 탁재훈은 애써 "괜찮다"라며 차선으로 미니 솥밥을 준비했다.

문세윤의 두루치기와 된장찌개는 순조롭게 진행됐다. 하지만 손님들의 시식을 앞둔 문세윤은 "나가 있고 싶어. 못 보겠어"라며 긴장했다. 하지만 ”찌개, 밥, 고기 다 맛있다"라는 호평을 듣자 문세윤은 "안 하던 거니까 너무 떨린다. 첫날 유태오 느낌?"이라고 해 웃음을 샀다.

카이는 식사하는 손님의 말벗을 자처했다. 알고보니 그 손님은 카이의 팬이라고. 카이는 "저도 들어오실때 가방을 매고 있으셔서"라고 말했다. 손님이 주막에 들어올때 손님의 가방을 본 카이는 "저거 내건데 내 콜라보 제품하고 있는데"라고 보자마자 알아봤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