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TV '당나귀 귀', 지난 22일 방송
정호영, 본캐 귀환 "23년 차 일식 보스"
박보검과 일화 공개 "보이지 않은 후임"
/사진=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화면
/사진=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화면


정호영 셰프가 배우 박보검을 향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다.

지난 22일 방송된 '당나귀 귀'에서는 다양한 부캐로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여 온 정호영 셰프가 본캐인 23년 차 일식 보스로 돌아왔다.

이날 정호영은 "JTBC '냉장고를 부탁해" 할 떄만 해도 셰프로 알아주는 사람이 많았다. 근데 '당나귀 귀' 하고 나서 (사람들이) 살찐 개그맨인 줄 안다. 심지어 내 이름도 모른다. 허재와 현주엽 옆 살찐 분 맞냐고 물어보더라"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실 '당나귀 귀'를 보면서 이 자리는 현주엽보다는 내가 더 잘 맞는다고 본다. 지금 이 자리가 너무 편하고 왜 인제야 왔냐 싶다. 진짜 좋은 보스가 어떤 것인지 보여주고 싶다"고 알렸다.

정호영은 현재 3곳의 레스토랑들을 운영하고 있다. 그는 당찬 포부와 달리,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직원들을 호령했다. 이에 직원들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주방에서는 180도 다르다", "존재 자체가 그냥 무섭다"고 털어놓았다. 실제로 정호영이 주방에 나타나자, 화기애애하던 분위기는 순식간에 얼어붙었다.

정호영은 "예전엔 무서웠지만 지금은 순둥순둥한 보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에 전현무는 "구청에서 단속 나온 사람처럼 째려보냐"며 따져 물었다. 그렇게 모두가 말없이 업무에 열중하는 그때, 뒷짐지고 있는 직원을 발견한 정호영은 날카롭게 쳐다보며 "뒷짐 지지 말고 공손하게 다녀라"라고 지적했다.

정호영은 "손님들이 홀에서 뒷짐 지고 있으면 지적하는 경우가 있다"고 설명했고, 전현무는 "주방이지 않냐"고 반박했다. 그러자 정호영은 "습관 될까 봐"라고 해명했다.
/사진='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화면
/사진='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화면
그런가 하면, 정호영은 현재 해군으로 복무 중인 박보검과의 일화를 공개했다. 최근 국방TV 콘텐츠에 출연해 호흡을 맞췄던 것. 정호영은 "내가 진짜 박보검의 보스다. 박보검이 해군 699기, 내가 해군 392기다. 보이지가 않는 후임"이라며 "박보검과 함께 620명 후배의 밥을 해주고 왔다"고 말했다.

이후 공개된 영상에서 박보검은 한층 의젓해진 모습으로 등장해 정호영을 만났다. 정호영은 300기수 이상 차이 나는 박보검에게 장난을 쳤고, 김숙은 "우리 박보검한테 무슨 짓을 한 거냐"고 타박했다.

정호영은 요리 보조를 하는 박보검을 보며 "다 잘하더라. 팔뚝 힘줄도 멋있다. 27년 전 해군 간 보람을 느낀다"고 고백했다. 그는 박보검의 실수에도 "괜찮다"며 한없이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전현무는 "억지 케미를 유발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자 정호영은 "생각한 것보다 훨씬 더 잘생겼다. 해군 가길 잘했다"며 거듭 강조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