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결방 대신 하이라이트 방송 대체 편성
[단독] '엠카운트다운' PD 코로나 확진…방송계 다시 커지는 코로나 공포


Mnet '엠카운트다운' PD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번주 방송에 차질이 불가피하다.

17일 텐아시아 취재 결과 '엠카운트다운'을 담당하는 PD가 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 이 PD는 현재 프로그램에 조연출을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Mnet 측은 "'엠카운트다운' 제작진 중 두 명이 16일 코로나 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19일 방송은 파행이 불가피하다. Mnet은 결방 대신 그동안 엠카 하이라이트를 대체 편성한다.

최근 선미, 전소미, 효연, 하성운, NCT 텐 등 인기 아이돌들의 컴백이 이어진 가운데, 이들의 무대를 기다리던 팬들에게는 안타까운 소식이다. Mnet 측은 "지난주 출연 아티스트들에게는 검사를 권유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엠카운트다운'은 매주 목요일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