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 이경규 위로+응원
"예능하며 골프? 쉽지 않아"
이경규, 목표 2위 성공?
'편먹고 공치리' / 사진 = SBS 영상 캡처
'편먹고 공치리' / 사진 = SBS 영상 캡처


'편먹고 공치리' 이승기가 이경규에게 힘을 실어줬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편먹고 공치리'에는 이경규·이승기, 탁재훈·유현주, 배정남·이승엽이 팀을 이뤄 골프 경기를 진행했다.

이날 이경규는 기대치와 달리 그린 안으로 공이 들어가지 못했다.

이에 같은 팀 이승기는 "예능하면서 골프 치는 게 쉽지가 않다"라며 '승기테라피'를 보였다. 이어 그는 "방송이지 않냐. 예능. 예능 80% 모드로 가자. 지금은 너무 골프 80% 모드다"라며 웃음을 택하자고 전했다. 이경규는 "목표는 2위다"라고 말했다.

이승기의 응원을 받은 이경규는 심기일전으로 다시 공을 쳤고, 또 다시 그린 밖으로 공이 나가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