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그룹 유닛 공개
여유있는 눈빛
J그룹, 보컬 실력은?
'걸스플래닛999' / 사진 = Mnet 제공
'걸스플래닛999' / 사진 = Mnet 제공


'걸스플래닛999 : 소녀대전'(이하 '걸스플래닛999')의 2회에도 눈을 사로잡는 참가자들의 무대가 이어진다.

12일 공개한 '걸스플래닛999'의 선공개 영상을 통해 첫 방송에서 이어지는 플래닛 탐색전 무대들의 일부가 공개됐다. 지난 주 방송된 '걸스플래닛999'의 첫 회에는 각자 다른 문화권에서 글로벌 케이팝 걸그룹이라는 목표로 한 곳에 모인 99명 참가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들은 서로의 실력을 엿볼 수 있는 플래닛 탐색전을 펼쳤고, 참가자들은 전반적으로 높은 수준의 퍼포먼스를 펼쳐 뜨거운 화제성을 일으켰다. 탐색전 무대 영상들은 모두 단시간에 벌써 유튜브 기준 100만 뷰를 넘어섰고, 일부 무대는 300만 뷰를 넘어서며 참가자들에 대한 기대감을 입증했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2회에서도 뛰어난 실력의 참가자들이 대거 등장을 예고해 궁금증을 더한다. 선공개 영상에는 먼저 K그룹 유닛이 무대에 올랐고, 이들 중에는 데뷔 이력이 있는 낯익은 참가자 김혜림, 유다연, 김도아 등이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이미 완성형 걸그룹 포스를 풍기는 이들은 대세 여자 아이돌 멤버들이 함께해 화제를 모았던 'Wow thing'에 맞춰 무대를 시작했다. 시작부터 여유 있는 눈빛으로 시선을 압도한 해당 유닛의 무대는 이번 주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J그룹 역시 뒤쳐지지 않는 실력의 참가자들이 연이어 무대에 올랐다. J그룹 참가자 중에서도 보컬에 강점을 갖고 있는 참가자들이 모인 유닛으로 마마무의 '고고베베'를 선곡해 무대를 펼쳤다. '고고베베'는 뛰어난 실력이 필요할 뿐 아니라 곡이 갖고 있는 느낌을 백분 살려야 하는 어려운 노래. J그룹은 자신들의 실력과 연습량을 얼만큼 보여줬을 지 13일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C그룹에서 솔로로 출격한 참가자의 무대가 이어졌다. 혼자 등장해 다른 C그룹 참가자들의 열렬한 응원을 받은 수루이치 참가자는 과연 혼자서 무대를 채우고 마스터 군단에게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을지 궁금증이 더해지는 가운데, 실력자 참가자들의 무대가 펼쳐질 2회 본방송에 대한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글로벌 케이팝 걸그룹이 되기 위해 '걸스플래닛'에 모인 99명의 참가자가 화합하고 연결되며 최상의 조합을 찾아가는 과정을 담아낼 '걸스플래닛999'는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20분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