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서 약을 팔아"
살아있는 경험 전수
작업용 노래 스킬은?
'랄라랜드' / 사진 = 채널A 제공
'랄라랜드' / 사진 = 채널A 제공


'레전드 음악교실-랄라랜드' 신동엽X이승철이 원조 프로 수작러들의 격렬한 디스 전쟁을 발발한다.

신동엽과 이승철은 오는 10일 첫 방송하는 채널A의 새 음악 예능 '레전드 음악교실-랄라랜드'(이하 '랄라랜드')에서 노래를 진심으로 잘 부르고 싶은 '랄라랜드' 학생과, 이들에게 자신만의 가창 비법을 가르치는 레전드 가수 선생님으로 만나 불꽃 튀는 사제 케미를 선사한다.

이와 관련 신동엽과 이승철이 80년대를 휘저은 프로 수작러로서 서로를 향한 견제를 이어가 웃음을 안긴다. 이날 신동엽은 노래 실력을 점검하는 자리에서 "맨정신에 노래를 하려니 부끄러워서 손에 전기가 온다"며, 진땀을 뻘뻘 흘리는 가운데 김정호의 '이름 모를 소녀'를 열창한다.

오랜만에 보는 신동엽의 진지한 모습과 감미로운 분위기에 '랄라랜드' 멤버들은 감탄을 연발한다. 그러나 신동엽의 노래에 말없이 집중하던 이승철은 "전형적인 작업의 형태"라는 송곳 평가로 현장을 초토화시킨다. 이승철은 "80년대엔 다 저렇게 했다"며 누구도 캐치하지 못한 디테일한 모사를 곁들인 후, "어디서 약을 팔아!"라고 맹공을 펼쳐 신동엽을 옴짝달싹 못하게 만든다.

그러나 신동엽 또한 이승철이 히트곡 작사에 관련한 실화담을 꺼내자, "역시 좋은 가사는 경험이 많아야 나오는 법"이라며 은근한 디스를 가한다. 서로를 알아본 수작꾼들의 양보 없는 대화와, 격한 몰입을 유발한 이승철의 작사 비하인드 스토리에 관심이 모인다.

제작진은 "신동엽의 노래 재간에 이승철이 맞불을 놓는 수업이 이어지면서 연신 흥미진진한 분위기가 이어졌다"며, "살아 숨쉬는 '작업 경험' 전수부터 찬란했던 과거 회상까지 두 '인기남'의 여전한 입담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랄라랜드'는 노래에 진심인 랄라랜드 일원, 신동엽-김정은-이유리-조세호-고은아-황광희가 대한민국 레전드 가수에게 직접 노래를 배우는 원 포인트 레슨 뮤직테인먼트다. '강철부대' 후속으로 10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