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말년, 침착맨·이병건 "아무렇게나 불러"
3년 전부터 웹툰 안 해
성취감 포기하니 쉬운길 열려
사진=유튜브 채널 '침착맨'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침착맨' 영상 캡처


웹툰작가 이말년(이병건)이 ‘라디오쇼’에 출연해 짭짤한(?) 수입을 공개했다.

2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의 '직업의 섬세한 세계' 코너에는 웹툰작가 이말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명수는 이말년에 대해 ”제가 웬만해선 '천재' 수식어를 안 붙인다. 국내 대회에서 금상 이상 수상하거나 5대 일간지 지면을 장식해야 된다. 하지만 이분에겐 '천재' 수식어를 달고 싶다”고 소개했다.

이어 박명수는 “이말년, 침착맨, 이병건 중에 뭐라고 불러야 하냐”고 물었다. 이말년은 ”보통 이말년으로 불리고 인터넷 방송 쪽에서는 침착맨이라 불린다. 아무렇게나 불러달라“고 답했다.

이말년은 "사실 웹툰은 3년 전부터 안 하고 있다. 손이 많이 간다. 가성비로 봤을 땐 인터넷 방송이 훨씬 낫다. 웹툰은 자기 작품이 나오면 성취감이 느껴진다. 근데 그것만 포기하면 쉬운 길로 갈 수 있다”고 말했다.

박명수가 “웹툰으 기다리는 독자분들이 계실 텐데”라고 어급하자 그는 “간혹 인터넷 방송을 하다 보면 댓글로 ‘만화를 기다리고 있다’라고 하시는데 저는 안 속는다. 제가 어차피 그분들은 안 본다”며 “예의상 물어보는 분들이다. 재미있어야 보는 것”이라고 답했다.

박명수가 방송 활동을 병행하는 웹툰 작가 기안84를 언급하자 이말년은 “방송과 웹툰을 병행하는 것이 대단하다고 생각한다”면서 “하지만 저랑 다르다. 기안84는 열심히 살기 때문에 두 가지 일이 가능한 거고 저는 이도 저도 안 된다”라고 고백했다.

이말년은 “처대학교 때 취업준비를 하며 심심풀이로 웹툰을 그렸다가 반응이 좋아서 직업이 됐다. 인터넷 방송도 웹툰 그리다가 심심해서 시작했다"며 "이번에 구독자 100만 명이 넘어갔는데 서서히 올라간 거라 딱히 달라지는 건 없었다. 제 능력에 비해 잘됐다"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박명수는 유튜브 구독자 108만을 보유한 이말년에게 “한 달 수입이 어떻게 되냐”고 물었다. 이말년은 2016년 웹툰을 그렸을 때보다 지금 수입이 3~4 배 정도 더 많다”며 그때 전셋집에 살았는데 지금은 강동구 자가에 산다”고 밝혔다.

이어 웹툰 작가들의 수입에 대해서는 "국내 웹툰이 세계적으로 뻗어나가면서 잘 버시는 분들은 정말 잘 벌거다. 다만 제가 웹툰 작가분들을 다 알진 못한다"며 "제 주변에선 기안84가 최고일 거다. 지금 프로그램도 같이 하고 있다. 2주에 한 번씩 만난다. 저보다 더 재밌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박명수는 이말년에게 “웹툰이란?”이라고 질문했다. 이말년은 “좋아했는데 싫어진 거”라며고 답했고, “방송이란?”이라는 질문에는 “도피처”리고 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