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타운' 엄지원-박하선./ 사진=보이는 라디오
'씨네타운' 엄지원-박하선./ 사진=보이는 라디오


배우 엄지원이 박하선과 재회했다. 솔직담백한 매력으로 '씨네타운' 청취자를 사로잡았다.

28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씨네초대석에는 영화 '방법: 재차의'로 스크린에 컴백한 배우 엄지원이 출연했다.

이날 박하선과 엄지원은 tvN 드라마 '산후조리원' 이후 다시 만났다. 박하선은 "오랜만이다. 코로나 때문에 제대로 보지도 못했다"라고 인사했다.

이어 박하선은 "앞머리를 잘랐는데 너무 아름답다"며 "몇살이냐 서른?"이라고 칭찬했다. 이에 엄지원은 "서른 됐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박하선은 "'씨네타운' DJ 초반에 출연해 주셨다. 시간이 금세 갔다. 이렇게 다시 출연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러자 엄지원은 "휴가 갈 때 저 부르라고 하지 않았냐. 휴가 좀 가라"고 했다.

박하선은 "얼마전에 라디오에서 들었는데 목소리가 너무 좋더라. 휴가 가면 안 될 것 같다"라며 "안가고 버티고 있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산후조리원'을 재미있게 본 청취자들의 문자가 쏟아졌다. 이에 박하선은 "얼마 전, 밤에 잠이 안 와서 '산후조리원' 연속 방송을 봤는데 다시 봐도 재밌더라"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혈투' 장면을 떠올리며 "지금만큼 더웠던 한여름에 찍었다. 힘들었지만 재미있었다"고 떠올렸다. 엄지원은 "시즌2 준비한다는 이야기가 들리더라"라며 "사랑이 엄마 곧 만나요"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또한 박하선은 얼마 전 엄지원이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했던 걸 언급했다. 박하선은 현재 자신도 관찰 예능 촬영 중인 것을 알리며 "관찰예능은 처음이다. 노하우 좀 알려달라"고 부탁했다. 그러자 엄지원은 "카메라가 많다보니 알아서 잘 편집하시더라. 편하게 하면 될 것 같다"고 조언했다.

엄지원은 '성격 급한 편이냐'는 질문에 "굉장히 느긋하기도 하고 굉장히 빠르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하선은 "엄지원 씨는 추진력이 강하다"라며 "요즘에는 골프에 빠져 있다고 들었는데 맞나?"라고 다시 물었다. 엄지원은 "추진력이라기 보다 생각하면 바로 실행에 옮기는 편이다. 지금은 골프 너다. 골프로 결정해서 매진중이다"라고 했다. 이어 엄지원은 "완전 골린이다. 엉망진창이라고 보시면 정확하다"라며 웃었다.

계속해서 엄지원은 오늘(28일) 개봉한 영화 '방법: 재차의'를 본격적으로 소개했다. 그는 "드라마 '방법'을 했고, 스핀오프 버전 영화 '방법 재차의'를 찍었다. 재차의라는 살아있는 시체 군단과 주술사, 기자의 대결을 담았다. 드라마를 안 보셨더라도 편안하게 볼 수 있다. 재차의는 K-좀비라 보시면 된다. '부산행'의 연상호 감독이 각본을 썼는데, 업그레이드 된 좀비라 할 수 있다. 여기에 '방법'의 주술이 섞여 있는 오락 영화다"라고 설명했다.
[TEN 리뷰] 엄지원X박하선 재회 '수다 폭발' #방법:재차의 #산후조리원2 #아이유 ('씨네타운') [종합]
아울러 엄지원은 "영화 '챔피언', 드라마 '방법'을 연출한 김용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부산생' '곡성' '검은사제들' '사바하' 등 흥행 제작진들이 함께 만들었다. 오락적이고 으스스한 느낌까지 잘 섞여 있으니 기대 많이 해달라"고 말했다.

엄지원은 드라마 '방법'에 이어 영화 '방법: 재차의'에서도 임진희 기자 역을 맡았다. 이에 대해 " 제 입장에선 한 번 채화했던 인물이라 편했다. 캐릭터의 장단점을 다 알고 찍어서 좋았다. 캐릭터를 구축하는 시간을 단축할 수 있어서 편했다"라고 했다.

'미스터리 장르와 엄지원이 잘 어울린다'는 한 청취자의 말에 박하선은 "엄지원 씨에겐 약간 쿨톤이 있다. 블루톤이라 서늘한게 잘 어울리는 것 같다"고 말했고, 엄지원도 이에 공감했다.

엄지원은 "배우 데뷔한 지 20년이 됐더라. 뭘 시작해야하나 고민하던 시점에, '방법'을 만났다. 시리즈로 갈 수 있는 포부를 가지고 제안해주셔서 의미 있었다. 첫 단추를 드라마로 잘 꿰맸고, 스핀오프 영화로 잘 꿰멧고, 이제는 넥스트 스탭을 어떻게 가야할까 고민 중이다"라고 말했다.

또 엄지원은 "한 해 한 해 쌓여서 벌써 20년이 됐구나 싶다"라며 "저는 우연히 배우가 됐다. 예전에 '쎄씨' '키키' 이런 잡지들이 있을 때 사진이 찍혔는데, 매니지먼트에서 전화가 오더라. 그때 재미삼아 시작 했는데 이게 제 직업이 될 지 몰랐다. 학생때는 이런저런거 도전하고 싶지 않나. 그런데 이렇게 오래할 지 몰랐다. 저희 엄마도 10년차까지 제 연기가 오그라들고 불안해서 못 보겠다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엄지원은 가장 소중한 작품으로 '똥개'를 꼽았다. 그는 "오디션을 보고 처음으로 큰 롤을 딴 작품이다. 영화라는 것이 이런거구나 생각했고, 이렇게 오래할 줄 몰랐지만 영화가 너무 좋다고 느끼게 했고, 영화를 사랑하게 만들어준 작품이다"라고 했다.

'연기하면서 후회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없다"고 했다. 다만 엄지원은 "집에서 쉬고 싶을 때는 있다. 모든 직장인들의 마음일 것이다. 하지만 저는 작품을 시작할 때 너무 설렌다. 첫 연애할 때처럼, 연애 초창기때처럼 설레인다"고 말했다.

엄지원은 아이유의 '나의 옛날 이야기'를 추천곡으로 꼽아 눈길을 끌었다. 엄지원은 "어쩌다 보니 제 옛날 이야기를 했지만, 그것 보다 이 노래가 가진 정서가 좋아서 가지고 나왔다"라며 "아이유는 좋은 가수인데 배우로서 훌륭한 연기도 하지 않나. 사심 반이다"라고 했다.

'방법: 재차의'는 되살아난 시체 '재차의'에 의한 연쇄살인사건을 막기 위해 미스터리의 실체를 파헤치는 이야기다.

엄지원은 드라마 '방법'에 이어 영화 '방법: 재차의'를 통해 미스터리한 사건을 집요하게 추적하는 기자 임진희 역으로 열연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