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영화 '싱크홀' 팀이 환상적인(?) 팀워크를 뽐냈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영화 '싱크홀'의 주역인 배우 차승원, 김성균, 이광수, 김혜준이 출연했다.

이날 김혜준은 "재난 영화엔 처음 출연했다. 선배들과 함께 하면서 배운 점이 많다"고 밝혔다.

이에 김태균이 "재미있고 유쾌한 선배들 아니냐. 좋았겠다"고 하자, 김혜준은 난데 없이 "하하하"하고 웃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김혜준은 "저도 이렇게 웃을 줄 몰랐다"라며 "너무 재미있고 좋았다"고 수습했다.

그러자 차승원은 "하루하루가 재난이었다. 혜준이는 우리를 만난게 재난이었을 것"이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김태균이 다시 한 번 "선배들과 함께한 현장이 어땠냐"고 묻자, 김혜준은 "말해도 되나 싶다"며 망설였다.

이를 지켜보던 차승원은 "우리는 혜준이한테 잘 했다"라며 "우리도 많이 참았다. 우리도 재난이었다"라고 농담을 건네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