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곡 '바닷속의 달' 소개
"감성만 발라드고, '두둠칫' 느낌"
BTS 의전팀 체험 생생 후기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가수 이현이 BTS 의전팀 체험 후기를 전했다.

22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개그맨 신봉선이 스페셜 DJ로 나선 가운데, 이현, 이지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지훈은 "너무 오랜만에 본다"며 이현을 반겼다. 이현 역시 "첫 뮤지컬을 형님이랑 했다"고 말했다. 이지훈은 "드라마 '파리의 연인' 처럼 내 안에 현이가 있었다"고 했다. 이현은 "저는 '애기야'였다"고 맞장구 쳤다. 신봉선과 김태균이 당항하자 이지훈은 "작품 속에서 우리가 그 역할을 했었다"고 설명했다.

이현은 신곡 '바닷속의 달'을 소개했다. 그는 "여름에 들을수 있게 시원하게 했다"며 "작사에 참여 했다. 노래만 들으면 댄스를 할 거 같은 느낌인데 그 안에 저의 발라드 스러운 감성이 들어갔으면 해서 '바닷속의 달' 이라고 제목을 지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감성만 발라드고, '두둠칫' 느낌이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그는 "덴마크분들이 곡을 써주셨다"며 "회사가 글로벌해지지 않았냐. 해외에서 곡들이 많이 들어왔고, 그 중에 픽했다"고 자랑했다. 또 "노래 중간에 코러스가있는데 누가 했는지는 모르나, 덴마크 분이 한국어로 부른 코러스가 들어가기도 했다"고 말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어 한 청취자는 "이현을 압구정동에서 봤다"며 "누가 알아볼까봐 그랬는지 두리번 거리더라. 제가 달려가서 악수를 청했다"고 사연을 보냈다. 이현은 "누가 알아볼까 봐 두리번 거리는 스타일은 아니다"라며 "제가 아마 이쪽 지리를 잘 몰랐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신봉선은 "(이현) 연예인병 아니다. 길눈이 어두웠다"고 대신 해명했다.

또 다른 청취자는 이현이 최근 BTS 의전팀 체험 영상을 봤다고 문자를 보냈다. 이현은 “유튜브 콘텐츠에서 BTS 의전팀 1일 체험을 했다”며 “아침 픽업부터 집에 돌려보내는 것까지 했다. 생각보다 진짜 힘들더라”라고 털어놨다.

그는 "서 있는 순간에도 계속 애들을 보면서 무엇이 필요한지 봐야 한다. 쉴 틈이 없더라"라고 후기를 전했다. 이에 신봉선은 "BTS에게 '애들'이라고 할 수 있다니 부럽다"고 말하며 "BTS는 이현 씨에게 뭐라고 부르냐"라고 물었다. 이에 이현은 "BTS는 나에게 '형님'이라고 부른다"며 "'아이고 형님' 한다. 그런 부분을 보면 구수한 것 같다"고 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