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사친에게 더 친절한 남친 사연
한혜진 "여사친 남친 대행하는 남친, 뼛속까지 카사노바"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3' 방송 화면.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3' 방송 화면.


남친에겐 고민녀와의 데이트보다 여사친이 더 중요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 Joy 예능 '연애의 참견 시즌3' 81회에서는 동갑내기 남친과 7개월째 연애중인 고민녀의 사연이 소개됐다.

고민녀에게 다정한 남친은 여사친들에게도 매우 다정했고, 고민녀와 데이트를 할 때도 여사친에게 가버리기 일쑤였다. 이후 고민녀가 여사친들을 신경 쓰자 오히려 남친은 고민녀의 자존감 문제라며 가스라이팅까지 시전했다.

특히 남친이 전 남친 때문에 힘들어하는 여사친을 위해 남친 행세를 해주고 안전 귀가 서비스를 해준 것도 모자라, 여사친을 자신의 집에 데려와 며칠 살 수 있도록 도와주기까지 하자 고민녀는 폭발하고 말았다.

곽정은은 "이런 경우에 친구가 집에 데려다 줄 수는 있다. 그런데 그게 꼭 고민녀의 남친이어야만 할까. 다른 여사친 5명이 이 친구를 데려줘도 되는 거다"라며 문제점을 지적했고, 김숙은 "이건 오지랖"이라고 분석했다. 주우재는 "오지랖도 TPO에 맞아야 한다"고 동의했다.

또한 MC들은 여사친들의 행동도 언급했다. 주우재는 "여친이 있는 남사친에게 이런 부탁을 한다? 난 그런 친구 안 둘 거다"라고 말했고, 서장훈은 "여사친들도 혼란스러울 수 있다. 남사친과 같이 있으면 좋은 거다. 여친과 헤어지면 본인과도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할지 모른다"는 의견을 밝혔다.

한혜진은 "남친은 모든 여자에게 남친 대행을 해주고 있다. 뼛속까지 카사노바"라며 분노했고, 곽정은은 "남친이 다정해서 놓기 힘들 거다. 하지만 모든 사람에게 다정하면 그건 그냥 인기를 끌고 싶어 흘리고 다니는 것"이라며 "남친에게 고민녀는 서열 25위 정도다"라고 팩트 폭격을 가했다.

마지막으로 서장훈은 "보통 연인에게 최고의 사람이 되고 싶어 한다. 혹시나 소중한 사람이 떠날까봐 친구들에게 욕을 먹더라도 신경쓰지 않을 텐데 남친에겐 고민녀가 중요하지 않아 보인다"라고 결론을 내렸다.

'연애의 참견 시즌3'는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